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대전시, 하절기 다소비 식품 안전관리 합동점검

[대전=환경일보]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는 하절기를 맞아 6월 19일부터 30일까지 10일간 빙과류, 음료류 등 여름철 성수식품 제조업소와 피서지 주변 식품취급업소 등 215개소에 대해 특별 위생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점검은 시․자치구, 대전식약청 위생감시원과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 4개반 12명의 민·관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실시한다.

주요 점검내용은 ▷ 냉동․냉장제품 등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여부 ▷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보관여부 ▷ 무신고 또는 무표시 제품 사용여부 ▷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여부 ▷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여부 등이다.

대전시는 점검 시 음식점에서 판매중인 냉면, 콩국수 등 여름철 성수식품을 수거하여 대장균, 식중독균 등 기준․규격 적정여부에 대한 검사도 실시한다.

원방연 대전시 식품안전과장은“지난 해 식중독 발생 환자의 48%가 여름철에 발생한 만큼 요즘도 지속적인 폭염으로 음식물을 보관‧관리‧섭취하는 데에 있어서 조금만 소홀하더라도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시민들에게 식중독예방 3대 수칙인‘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를 실천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hckim1158@hanmail..net


김현창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