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강원권
속초시, 아바이마을.실향민문화축제 개최
[속초=환경일보]이우창 기자 = 속초시가 6월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청호동 아바이마을(이마트 앞)에서 ‘시간도 지우지 못한 고향의 봄’이란 주제로 “2017 실향민 문화축제”를 개최한다.

지난해 ‘전국 이북실향민 문화축제’의 개최 결과 여타 향토문화축제와 차별화가 가능하고, 지속가능한 문화축제로 육성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하였으며,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이북 5도지사와 이북 7도의 중앙도민회장이 참여하면서 전국단위 축제로서의 위상을 확인하고 중앙정부의 관심을 유발했다.

이에 올해는 축제의 규모를 확대하고 축제명을 ‘실향민 문화축제’로 변경하였으며, 이북음식 체험코너와 이북에서 발생한 국가 중요무형문화재(강령탈춤-국가 중요무형문화재 제34호) 초청공연 등 문화체험 콘텐츠를 보강해 개최된다.

축제 첫날인 23일 오후 4시부터 5시까지 전문 연극인들이 피난 당시의 모습과 가족과 헤어질 때의 안타까운 장면 등 피난민들의 상황을 재현하는 퍼포먼스가 펼쳐지며, 개막식과 함께 강원도립국악단과 시립풍물단이 협연하는 ‘시간도 지우지 못한 고향의 봄’ 초청공연이 펼쳐진다.

이어 24일에는 피난과정에서 또는 실향의 아픔을 안고 먼저 가신 실향민들을 위한 함상 합동 위령제가 속초해양경비안전서 경비함 부두에서 개최된다.

올해는 특히 실향민 1·2·3세대는 물론 일반 대중들도 참여하여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아날로그 감성을 불러일으키는 다양한 신규 프로그램을 추가하여 준비했다.

축제장 특설무대에서 펼쳐지는 24일 오후 4시부터 ‘1950 청소년 가요제’는 1950년대 가요를 직접 그 시대의 의상까지 재현하여 입고 청소년들의 가요제가 개최되며, ‘뮤직박스’ 코너에서는 1950~1960년대의 그 시절 실향가요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체험코너에서는 피난민 체험으로 ‘피난 보따리 이고지고 달리기 대회’, ‘지게 짐 쌓기 및 걸어가기’ 등이 진행되고, 포토존에서는 1950~60년대 의상을 입고 사진찍고 무료인화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국화빵, 옛날 팥빙수 등 추억의 먹거리는 물론 농마국수, 밀면, 돼지국밥, 찹쌀순대와 같은 북한음식, 보리개떡, 쑥개떡, 피감자 등 6.25 음식 시식코너도 준비되어 있다.

속초시립박물관 관계자는 “실향민 문화축제는 실향민의 도시 속초에서 피난민 정착과정에서 생성된 실향민문화를 계승 발전시키고, 단절된 이북문화의 복원과 남북통일을 염원하는 축제로 기획되었다” 며 실향민문화를 중심으로 일반 대중이 참여하는 문화축제가 될 수 있도록 특색 있는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를 확충하여 축제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고 전했다.

lee6319114@.hanmail.net

이우창  lee59@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창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포토] 도시재생‧스마트시티 특위 ‘도시재생, 스마트시티를 만나다’ 토론회 개최
밤도깨비야시장에서 인생사진을…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의 날 3차 거리캠페인 펼쳐
[포토] 수원시, 새 정부 국정운영 정책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