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예천군, 견실한 재정 운영으로 채무 감소
[예천=환경일보]김시기 기자 = 예천군은 다양한 복지정책과 지역발전을 위한 대규모 사업을 시행했음에도 민선 6기 출범 이후 군의 재정은 건전하고 탄탄하게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자치단체에서 발행하는 지방채는 자치단체의 재정상황에 따라 한도액 범위가 정해지며 각종 재정투자사업, 재해예방복구사업, 천재지변으로 인한 예측 불가능한 세입 결함의 보전과 지방채의 차환을 위해 지방의회의 의결을 거쳐 발행할 수 있다.

이에, 예천군에서는 건전한 재정운영을 위해 지역발전과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예산은 과감히 투자하고 불필요한 예산은 절감에 나서고 투자 효율성이 낮은 사업은 원점에서 재검토해 폐지 또는 축소로 채무 75억 원을 조기 상환해 2009년 270억 원이었던 채무를 2017년 연말까지 195억 원으로 감축할 방침이다.

보문면 일원의 제2농공단지 조성을 위해 총 170억 원의 신규 채무를 발행했으나 2015년 준공 이후 총 25필지 중 15필지가 분양 완료됐고 분양대금을 활용해 110억 원을 조기상환하는 등 건전한 채무 발행 사례로 인근 자치단체의 모범이 되고 있다.

특히, 민선5기전 2009년도 예천군 순자산은 1조500여억 원에서 민선 6기 중반에 접어든 2016년도 말 순자산은 1조 7,570여억 원으로 7,070억 원 증가했으며 이는 주민편의시설, 사회기반시설 등이 전반적으로 증가해 예천군 재정상태가 매우 양호한 상태이다.

예천군 관계자는 “앞으로 지역 SOC사업 등 군정현안 사업 중 불가피하게 지방채 발행이 필요한 사업은 신중하게 결정하고 체계적인 채무 관리를 통해 건전한 재정운영을 유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예천군은 채무 조기상환 및 지역발전 투자재원 마련을 위해 대내적으로는 지방보조금 한도제 시행, 불필요한 행사축제 폐지 등 예산절감을 위해 집중하고 대외적으로는 지방교부세 및 국도비보조금 확보를 위해 모든 행정력을 모아 예산확보활동을 연중 추진하고 있다.

sangsang1901@hanmail.net

김시기  sangsang1901@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시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지속가능발전 보고대회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