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LG유플러스의 IoT서비스 영역 확대... ‘점입가경’

LG유플러스는 KB골든라이프케어(대표이사 양태훈)와 20일(화) ‘IoT기반 스마트 케어홈 구축’ 업무협약을 맺고, 향후 KB골든라이프케어가 추진하는 케어홈 사업에 LG유플러스의 IoT 기술을 적용하고 사업제휴 영역도 지속 발굴키로 했다. (LG유플러스 안성준 전무(우)와 KB골든라이프케어 양태훈 대표이사(좌)가 IoT사업협약을 체결하고 있는 모습)


[환경일보] 김승회 기자 = LG유플러스가 요양서비스 전문기업 KB골든라이프케어와 손잡고 프리미엄 요양시설에 국내 최초로 IoT서비스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KB골든라이프케어(대표이사 양태훈)와 20일(화) ‘IoT기반 스마트 케어홈 구축’ 업무협약을 맺고, 향후 KB골든라이프케어가 추진하는 케어홈 사업에 LG유플러스의 IoT 기술을 적용하고 사업제휴 영역도 지속 발굴키로 했다.

KB골든라이프케어는 KB금융그룹의 계열회사인 KB손해보험의 자회사로, 지난해 말 서울 강동구에 케어센터를 선보였다. 이 센터에는 간호사와 요양 보호사가 상주하면서 어르신들을 돌본다.

KB골든라이프케어는 내년 서울 송파구 위례신도시에 오픈하는 프리미엄 노인요양시설에 LG유플러스의IoT 플랫폼과 각종 솔루션을 적용, 국내 요양 서비스 수준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 차별화된 ‘고품격 스마트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KB골든라이프케어 요양시설에 IoT 제품을 통합 모니터링·제어할 수 있는 IoT플랫폼을 구축하는 한편, ▷동작감지 센서 기반 침대 낙상방지 ▷수면센서 통한 수면패턴 확인 ▷활력징후(체온/호흡/맥박) 자동측정 등 요양원 특화 IoT서비스도 국내 최초로 개발해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의 IoT기술을 통해 수집된 활력징후, 수면, 운동량 등 각종 데이터는 요양시설 이용 고객의 생활관찰과 고객에게 제공한 식사, 청결 등의 서비스 기록 정보를 관리하는데 활용된다.

KB골든라이프케어는 고객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케어목표 및 플랜 수립, 보호자와 간호사에게 고객 주요 케어 일정, 각종 건강 정보 등을 실시간 알림으로써 부주의에 의한 케어 공백을 최소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IoT부문장 안성준 전무는 “자사의 차별화된 IoT기술이 아파트, 오피스텔 등의 주거공간뿐만 아니라 요양시설까지 확산되고 있다”며 “맞춤형 IoT 솔루션 제공으로 요양시설 이용 고객의 안전은 물론 간호사, 간병인 등 종사자들의 편의도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KB골든라이프케어 양태훈 대표이사는 “오랜 기간 금융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지식과 노하우, 네트워크를 요양서비스에 접목해 우리 사회의 급격한 고령화와 고객의 다양한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기술력이 뛰어난 LG유플러스와 협력을 통해 최첨단 프리미엄 요양시설 브랜드 이미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sh@hkbs.co.kr





김승회  ksh@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