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아이디어에서 창업까지 한 번에 해결한다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전북의 창업지원 공간인 ‘간편창업종합지원상담실’(이하 ‘간편창업상담실’)이 27일 개소했다.

‘간편창업상담실’은 전라북도, 전북테크노파크, 전북지식재산센터,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등이 협업해 한 공간에서 창업 관련 자문상담(컨설팅)부터 지식재산 권리화, 기술애로 해소지원 등의 사업화까지 일괄적으로 지원함으로써 전북도민의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행정자치부(장관 김부겸)는 ‘간편창업·성공취업 원스톱 서비스 공모사업’을 통해 창업, 취업, 인·허가 등을 한 번에 편리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국민에게 필요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간편창업·성공취업 원스톱 서비스 공모사업’은 청년과 취약계층의 창업과 취업 절차 간소화를 도모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관계기관 협업을 통해 복합민원을 신속하게 해결해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한 사업이다.

행정자치부는 지난해 9월 전국 243개 지자체 중 ‘간편창업·성공취업 원스톱서비스 공모사업’을 위한 6개 지역을 선정했으며, 6개 지역 중 하나인 전라북도는 행정자치부의 특별교부세 2억 원을 지원받아 창업과 취업을 희망하는 도민에게 아이디어 상담부터 시제품제작 그리고 금융지원까지 한 공간에서 한 번에 통합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윤종인 행정자치부 창조정부조직실장은 “간편창업상담실을 통해 전북의 창업이 활성화되고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을 촉진시킴으로써 신규일자리 창출이 확대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면서 “행정자치부는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 최우선 정책과제인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 지자체의 국민 맞춤형 창업지원 원스톱서비스를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