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삼성전자, MWC 2017 상하이 '최고 스마트폰' 선정

삼성 ’갤럭시 S8’·’갤럭시 S8+’가 아시아 최대 모바일 전시회인 MWC 상하이 2017에서 ‘최고 스마트폰’으로 선정됐다. 28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푸동 다관극장(DaGuan Theatre)에서 진행된 ‘아시아 모바일 어워드 2017’에서 삼성전자 중국법인 왕통 부사장(오른쪽)과 중국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쓰한보천 대표(왼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삼성전자 ’갤럭시 S8’·’갤럭시 S8+’가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드레스 상하이 2017(MWC 상하이 2017)에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선정하는 '최고의 스마트폰' 상을 28일(현지시간) 수상했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회인 ‘MWC 상하이 2017’에서 매년 아시아 모바일 업계를 선도하는 최고의 IT 기술·제품·서비스와 관련 기업·인물을 선정해 발표한다.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는 '갤럭시 S8’·’갤럭시 S8+’가 유니크한 디자인, 인상적인 기능들로 경쟁이 치열한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독보적인 안드로이드 기기라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갤럭시 S8’·’갤럭시 S8+’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혁신적 디자인, 생체인식·듀얼픽셀 카메라·IP68 방수방진 등 강력한 성능으로 기존 스마트폰의 틀과 한계를 뛰어넘어 스마트폰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하고 있다.

‘MWC 상하이’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 주관으로 진행되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모바일 전시 행사로 올해는 지난 26일부터 7월 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아시아 모바일업계 주요 인사와 업체들이 모여 최신 IT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고 미래의 모바일 라이프를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아이모 타이팔레, 핀란드 실내공기질 관리 사례 발표
[포토] 닐 브래킨 대표, 인공강우 활용한 대기질 개선 방안 발표
[포토] 데이빗 델렌 교수, 미국 미세먼지관리 우수 사례 발표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의 특별강연
[포토] 룰라프 브런치에스 WMO 위원장 특별강연 진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