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현대자동차, ‘2017 글로벌 CS 혁신 세미나’ 실시

현대자동차(주)는 이달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롯데호텔에서 전 세계 47개국의 서비스 대표자 65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서비스 고객만족도 제고와 고객 최우선 경영 실천을 다짐하는 ‘2017 글로벌 CS(Customer Satisfaction) 혁신 세미나’를 실시했다.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현대자동차(주)는 이달 4일부터 6일까지 3일간 롯데호텔(서울시 송파구 소재)에서 전 세계 47개국의 서비스 대표자 65명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서비스 고객만족도 제고와 고객 최우선 경영 실천을 다짐하는 ‘2017 글로벌 CS(Customer Satisfaction) 혁신 세미나’를 실시했다.

현대자동차는 빠르게 변화하는 미래 산업과 차세대 글로벌 자동차 산업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과의 최접점인 각국 서비스 네트워크 대표자들에게 현대자동차의 서비스 부문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공유하고,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및 고객만족을 최우선으로 실천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현대차 미래 서비스 혁신 전략 △현대차 중장기 상품 전략 △각국의 고객경험 차별화 우수 프로그램 공유 통한 서비스 벤치마킹 △창의 훈련을 통한 고객만족 혁신 아이디어 발굴 △고객 만족 전문 컨설팅 업체의 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특히 현대자동차 서비스 부문 대표자들이 실제 서비스 현장의 성공적인 고객 만족 프로그램을 공유하고, 지역별 CS향상 방안 및 업무 토론회를 통해 더욱 깊이 있는 미래 서비스 방향성을 분석했다.

현대자동차 유럽법인의 바스 카스틸(Bas Kasteel) 씨는 “이번 세미나에 참석해 세계 각국의 미래 고객 서비스 방향성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었고, 다양한 서비스 혁신 프로그램 공유 등을 통해 현대자동차의 고객 최우선 경영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며 “유럽의 현대자동차 고객에게 경쟁사를 뛰어넘는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의 지속 성장을 위해서는 다양한 고객만족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한다”며 “현대자동차는 앞으로 서비스디지털화, 고객 접점 시설개선, 디지털 비포서비스, 홈투홈 서비스 등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해외서비스 교육센터 △차세대 온라인 교육 시스템 △글로벌 원격진단 서비스 전문가 교육 △해외 서비스 어드바이저 챔피언십 △세계 정비사 기능 경진대회 등 우수한 정비인력 양성과 서비스 품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press@hkbs.co.kr


오성영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토론회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이상돈 교수, 람사르 과학기술 전문위원 선정
[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기고] 홍역, 예방접종이 답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