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판매용 토끼, 피부병 걸렸다고 쓰레기장으로대형마트 쓰레기장 하치장에서 판매용 토끼 발견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지난 6월19일, 원주의 대형마트에서 피부병에 걸린 판매용 토끼가 상자에 담고 비닐로 싼 후 쓰레기 처리장에 발견됐다.
 

원주의 대형마트 쓰레기 처리장에서 판매용 토끼가 발견됐다. <사진제공=동물자유연대>


이번 사건은 해당 토끼가 쓰레기 처리장에 버려지면 결국 죽음에 이른다는 것을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단순유기와는 경중이 다르며 ‘동물유기’ 행위는 동물보호법 동물학대에 관한 조항(제8조제4항) 위반에 해당한다.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는 근본적 원인은 마치 물건처럼 취급되는 마트 내 동물판매이다. 동물판매와 관련한 관리지침이 부족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그동안 동물자유연대는 늦은 시간까지 운영되는 마트의 특성상 장시간 밝은 불빛과 소음에 노출·케이지를 두드릴 수 있는 개방된 구조·사람들의 시선을 피할 수 있는 은신처가 제공되지 않아 동물의 스트레스와 고통을 유발 하는 등의 문제점을 들어 마트가 동물을 키우고 판매하는 데 부적절한 곳이라며 지적해왔다.

물건을 쇼핑하듯 동물을 쉽게 사는 현 소비 상황은 소비자들에게 생명도 쉽게 사고 버릴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줄 가능성이 높아 유기동물 발생 등 사회적 문제를 야기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김은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지속가능발전 보고대회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