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
연기자부터 가수, 개그맨들이 하나로 뭉친다

개그맨 출신 이승환이 위원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환경부산하 W재단에서 ‘환경보전을 위한 블루파파야의 푸드어택챌린지’라는 UCC 영상을 네이버TV를 통해 발표한다.

W재단이 함께 만드는 캠페인인 블루파파야의 푸드어택챌린지는 요리연구가 엄은경 셰프를 비롯한 유명 셰프가 맛있는 도시락을 만들고 그 도시락을 개그맨 출신 이승환 W재단 위원장이 배달하는 프로그램이다. 참여하는 사람들은 도시락을 맛있게 먹고 도시락의 이름과 가격을 정해 그 가격만큼 기부를 하면 된다. 기부된 돈은 모아서 사회복지 시설로 푸드트럭으로 보내준다.

블루파파야의 푸드어택챌린지는 루게릭병 환자를 위한 얼음물을 뒤집어쓰는 아이스버킷 챌린지와 비슷하다. 참여자는 자연스럽게 도시락을 먹으면서 환경보전에 대한 본인의 생각이나 실천하고 있는 경험담을 이야기하고 많은 사람들이 지구를 지킬 수 있도록 자연보전 동참을 호소한다. 이후 아이스버킷 챌린지처럼 다음 사람을 지정해주면 된다.

블루파파야의 푸드어택챌리지는 네이버TV를 통해 오는 21일에 첫 방송되며 매주 금요일 릴레이로 공개될 예정이다. 첫 번째 출연자는 알베르토 몬디로 육아에 지친 남성을 위한 건강식과 함께 이태리의 환경보전 팁을 전할 전망이다.

제작사 슈거브로스 이정일 책임 PD는 “신선한 재료로 바로 조리된 홈메이드 요리와 함께 트랜디하고 펑키한 메뉴명 제시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도할 예정”이라며 “알베르트 몬디, 유민상, 김준현, 더원, 레인보우 이수근, 유재환, 백성현 등 다양한 연예인들의 가슴 따뜻한 환경 지키기 운동과 건강을 생각해서 만든 셰프들의 특별한 음식이 어우러진 아름다운 방송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W-재단은 세계 각국의 정부기관, 기업, 단체 등과 파트너십을 맺고 세계자연보전 프로젝트와 기후난민 구호사업을 실시하고 있는 국제구호기관이다.

이은별 기자  news1901@daum.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부, ‘4차 산업혁명과 환경’ 콘퍼런스 개최
[포토] ‘기후안전사회로의 전환 국제 워크숍’ 개최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포토] ‘2017년 여름방학 학교석면철거대비 석면안전 특강’ 개최
[포토] '미세먼지 저감‧기후변화 대응 방안 모색 연찬회'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