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밥이 평화다, 밥부터 나누세!”다일공동체, 3회 ‘밥 피스메이커’ 행사 개최
북한쌀보내기‧밥퍼 운동으로 평화통일 노력
'밥 피스 메이커'는 한반도 평화통일과 민족 화해를 위한 순수 민간 저변운동이다. <사진제공=다일공동체>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한반도의 평화 통일을 위한 제3회 ‘밥피스메이커(Bab Peacemaker)’ 행사가 8월5일 DMZ 도라산 평화공원에서 열린다.

‘밥 피스메이커’는 이념과 정치적 장벽 속에서 대립과 갈등으로 신음하는 ‘지구상 유일한 분단 국가’ 한반도의 상황을 좌시할 수 없어 2015년 8월, 7인의 공동대표와 70인의 실행위원이 함께 모여 출범한 순수 민간 평화통일운동이다.

올해로 3회를 맞는 밥피스메이커는 남북한의 민간 대화와 평화통일의 초석을 위한 실제적 활동으로 ‘북한 쌀 보내기 운동’을 시작해 사랑과 나눔을 실천해야 할 가장 가깝고도 먼 땅 북한에 직접 쌀을 전달함으로 동포애를 실천하고자 한다.

현재 대한민국은 연 50만 톤에 이르는, 넘쳐나는 쌀 재고로 인해 쌀값 하락‧관리비 증가‧변동 직불금 확대 등의 악순환이 계속 되고 있으나, ‘북한 쌀 보내기 운동’과 더불어 북한에서 ‘밥퍼’를 진행하는 계기를 마련함으로써 밥상공동체 회복을 통한 화해와 일치의 평화통일운동에 기여하고자 한다.

‘밥 피스메이커’는 명칭처럼 우리 민족 분단의 상처와 아픔을 ‘밥’이라는 식탁 공동체 정신으로 치유‧회복 하고자 하는 운동으로, 모든 가정의 행복이 밥상에서 시작되듯 밥상을 마주한 것과 같은 화해와 일치의 장을 만들어 분단된 조국의 평화통일 길을 함께 모색하고자 하며, 뜻을 하는 민간단체‧개인이라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덧붙여 다일공동체는 국내‧외 10개국 17개 사업현장에서 나눔과 섬김을 실천하고 있으며 밥퍼(급식사업)‧꿈퍼(교육사업)‧헬퍼(의료사업)‧일퍼(지역개발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다일공동체 최일도 이사장이 밥 피스 메이커 운동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다일공동체>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교육‧일자리 창출 위한 환경리더스포럼 개최
[포토] WWF, ‘한국 에너지 비전 2050’ 컨퍼런스 개최
[포토] 에너지시민연대, 제14회 ‘에너지의 날’ 개최
[포토] 한-중 어린이제품 안전관리제도 설명회 개최
서울시 건축상 대상 ‘한내 지혜의 숲’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