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2024-파리, 2028-LA’ 올림픽 유치두 도시 모두 2024년 고집하다 LA가 2028년 받아들여

[환경일보] 이정은 기자 = IOC는 프랑스 파리가 ‘2024 올림픽’을, 미국 LA가 ‘2028 올림픽’을 유치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지난달 11일 열린 IOC 특별총회(Extraordinary Session)에서 ‘2024 및 2028 올림픽 개최지’를 동시에 선정하기로 결정하며, 어느 도시가 어느 올림픽을 개최할지에 대한 3자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LA는 2024년 유치를 양보하는 대신 국내 기업 후원 유치, 흑자 시 모든 수익 유지 등의 조건을 얻었다.

이에 두 후보도시 모두 ‘2024 올림픽’ 유치를 양보하지 않을 것으로 보였으나, 이후 LA가 ‘2028 올림픽’ 유치 제안을 받아들이면서 두 도시의 올림픽 개최가 사실상 확정됐다.

IOC는 LA가 ‘2028 올림픽’ 유치 계획을 밝혔다고 전하며 함께 공개한 ‘2028 개최도시 협정문(Host City Contract 2028)’에는 LA 조직위원회에 18억 달러(한화 약 2조200억원)를 지원하기로 협의한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LA가 ‘2028 올림픽’ 유치를 결정하며 연장된 대회 준비기간과 LA의 청소년 스포츠 프로그램(youth sports programmes) 참여 및 접근성 강화를 이유로 IOC로부터 지원받기로 결정됐으며, 이 밖에도 국내 기업 후원 유치, 흑자 시 모든 수익 유지 등 LA에 유익한 조항들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파리는 이와 같은 결정에 대해 윈-윈-윈(win-win-win) 결과를 환영한다며, LA와 함께 각 도시의 긍정적인 영향을 최대화하고 성공적인 올림픽을 개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파리-2024와 LA-2028 올림픽 유치는 오는 9월 페루 리마에서 개최되는 제131차 IOC 총회에서 최종 확정될 것으로 보인다. <자료제공=국제스포츠재단>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