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8월의 꽃과 새, 순비기나무와 힝둥새국립산림과학원, 제주를 대표하는 8월의 꽃과 새 선정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을 대표하는 8월의 꽃과 새로 ‘순비기나무’와 ‘힝둥새’가 선정됐다.

순비기나무(Vitex lotundifolia)는 제주도 바닷가에서 자라는 낙엽성 작은키나무다. 염분에 강해 해안가 모래밭이나 자갈 위로 줄기를 길게 뻗어 군락을 이루며 자란다. 꽃은 7~8월, 줄기에서 하늘을 향해 보라색으로 핀다.

바닷가 바위틈에 자라는 순비기나무  <사진제공=산림청>

한방에서는 열매를 만형자라고 하며 두통과 신경통 치료제로 이용한다. 제주도에서는 ‘숨비기’라고 부르며, 예로부터 머리를 맑게 한다고 해 베개로 만들어 쓰기도 했다. 잎과 가지는 독특한 향을 갖고 있어 목욕제나 방향제로 이용한다.

힝둥새(Anthus hodgsoni)는 참새목 할미새과의 철새로 몸 윗면은 갈색을 띠는 녹색이고 흰색의 눈썹선과 눈썹선 아래에 흰색의 둥근 반점이 뚜렷하다. 배는 흰색이며 검은색의 반점이 세로로 나열돼 있다.

바위에 앉아 주위를 살피는 힝둥새  <사진제공=산림청>

이 새는 주로 우리나라 북부에서 번식하는데, 한라산에서는 정상부 초지에서 7~8월에 번식한다. 농경지‧초지‧중산간 숲‧곶자왈‧한라산 등에서 관찰되며 위협을 느끼면 나뭇가지나 전깃줄로 날아가 앉는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제주도의 아름다운 숲의 가치를 알리고, 숲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확산하고자 매월 이달의 꽃과 새를 선정하고 있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파나마 시장, 수도권매립지 방문
[포토] 기재부, 제3회 기후변화대응사업 세미나 개최
[포토] 기후변화와 통합물관리 세미나 개최
[포토] 농촌진흥청, 2017 국정감사
국회 환노위, 환경부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