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에너지 절약' 명동 거리 캠페인 열려에너지시민연대, 명동 예술극장 앞 대학생 퍼포먼스 진행

[환경일보] 서효림 기자 = 에너지시민연대는 10일 오후 2시에 명동 예술극장 앞에서 전력 수요 피크시기를 맞아 여름철 냉방기기 에너지절약 거리 캠페인을 벌였다. 8월 둘째 주 전력피크 기간을 맞아  열린 이번 캠페인은 문 열고 냉방 영업하는 상점과 일반 시민 대상으로 실내적정온도 26℃를 지키며 에너지절약 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진행됐다.

캠페인은 1,2부로 나뉘어져 1부는 지구는 81℃, 나만 18℃라는 내용으로 과도한 냉방기기 사용과 지속되고 있는 폭염에 대한 지구온난화의 현실을 알리고, 2부는 명동 일대에서 문 열고 냉방 영업하는 상점과 시민을 대상으로 에너지절약 물품을 배포하며 문 열고 냉방 영업의 자제와 에너지절약 동참을 호소하며 제14회 에너지의 날을 홍보했다.

에너지시민연대 담당자는 “정부의 탈원전, 탈석탄 정책으로 사회적인 전력 수요 조절이 필요한 가운데, 실내적정온도 26℃ 지키는 것은 전력 수요 조절에 기여하는 행동이고, 외부온도와 내부온도의 급격한 온도 차이를 줄여 냉방병도 예방할 수 있는 행동이라고 전했다. 대학생들의 캠페인을 통해 전국적으로 에너지 절약 문화가 확산되어 온실가스 감축에도 기여하고 건강한 여름을 보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서효림 기자  shr82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효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공룡능선 노을 빛’ 국립공원 사진전 대상
SL공사, 대한민국 환경에너지 종합대상 수상
[포토] ‘전기택배차 활성화 및 미세먼지 저감방안 세미나’ 개최
[포토] ’COP23 평가와 향후 전망’ 행사 개최
[포토] ‘2017 경기환경산업전(Eco Fair Korea)’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