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연예&핫이슈
핫이슈 ‘개기일식’ 변화 암시 혹은 저주?…18년 뒤 국내에선?
사진=방송캡처

[환경일보] 오나은 기자 = 99년만의 개기일식이 미국에서 관측됐다.

22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대륙에서 관측된 ‘개기일식’으로 미국 전체가 들썩이고 있다. 이 현상은 트럼프 대통령 가족까지 볼 정도로 관심을 끌고 있다.

‘개기일식’은 태양이 달그림자에 완전히 가려지는 현상이다. 과거에는 ‘신의 저주’로 불리는 등 불길한 징조로 여겨졌다.

이 현상은 국내에선 오는 2035년 9월 2일 오전 11시에 일어난다. 특히 북한 지역에서 강하게 나타나게 될 전망이다.

국내에서 일어났던 마지막 일식은 1948년 5월 9일 오전 11시 30분에 관측된 ‘금환일식’이다. 하지만 이 당시 일식은 일명 ‘금환일식’으로 달이 태양을 완전히 가리긴 하지만 테두리가 드러나 금반지 같은 모양을 하게 된다.

오나은 기자  neo@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