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IPCC 특별보고서 제작에 국내 전문가 참여캔자스대 정소민 교수, KEI 명수정 연구위원 선정

[환경일보] 김원 기자 = 기상청(청장 남재철)은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 특별보고서의 주저자(Lead Author)로 ▷캔자스 대학교 정소민 교수와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명수정 연구위원 2인이 선정됐다고 밝혔다.

특별보고서는 ‘변화하는 기후에서의 해양 및 빙권(이하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와 ‘기후변화와 토지: 기후변화, 사막화, 토지황폐화, 지속가능한 토지 관리, 식량안보 및 지표시스템의 온실가스 흐름(이하 토지 특별보고서)’이다.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는 IPCC 역사상 처음으로 해양과 빙권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루는 보고서로, 해양과 빙권의 역할을 조명하고 연안 생태계 및 섬 지역의 기후변화 재난 예방에 이바지하게 된다.

IPCC는 이를 위해 전 세계 57개 국가 정부로부터 569명의 전문가를 추천받아 ▷전문 분야 ▷지역(대륙) ▷성별 ▷IPCC 참여경험을 고려해 101명의 저자팀을 선정했다.

또한 인간 활동으로 인한 기후변화가 토지에 어떤 영향을 주고받는지 평가하게 되는 토지 특별보고서는 전 세계 기후변화 대응 정책 수립에 매우 중요한 자료로 활용되며, 전 세계 640명 중 103명의 저자팀이 선정됐다.

두 특별보고서는 지난 3월 제45차 IPCC 총회(멕시코 과달라하라)에서 승인된 목차에 따라 작성되며 3회의 전문가 및 정부 검토를 거쳐 2019년 9월 최종 승인 후 발간될 예정이다.

남재철 기상청장은 “우리나라 전문가들의 IPCC 특별보고서 저자 참여로 기후변화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위상을 높이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