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사설
<사설> 내년 환경부 살림 6조5천억토양오염개선도 노력하고 부처 간 소통과 협업해야

정부가 발표한 2018년도 예산은 총 429조원이다. 전년대비 7.1% 증가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경제성장률 이상으로 정부 지출을 늘리는 ‘확장적 재정정책’을 썼다고 밝혔다.

그런데 복지에 너무 쏠렸다. 복지예산은 올해보다 12.9% 늘어 난 146조 2000억원으로 전체의 34%를 차지한다. 복지도 분명 필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사회간접자본(SOC)과 연구개발(R&D)의 재원이 형편없는 수준으로 축소됐다.

특히, 도로·철도·항만 등에 대한 SOC 예산은 17조7000억원으로 작년 보다 4조4000억원이 줄어 기존 사업만 진행하고 새로 착공하는 사업은 보이질 않는다.

산업분야에서도 1조원이 줄었고, 더욱 염려스러운 대목은 먼 미래를 위해 지속적으로 늘려가야 할 R&D 예산 또한, 3000억원 삭감됐다는 것이다. 체육·관광을 포함한 문화예산도 각각 6000억원 삭감됐다.

한 마디로 정리하면 국가의 장기 성장 잠재력을 키우기 위한 투자가 많이 부족해 보인다. 정부에서 내걸고 있는 ‘사람중심의 지속 성장 경제’가 실현될 수 있을지 야당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환경부 예산도 줄었다. 2018년도 환경부 예산안은 전년도 5조7287억원 대비 1409억원(2.5%) 감액된 5조5878억원이며, 기금안은 4대강 수계기금 9121억원, 석면피해구제기금 154억원 등 전년 대비 66억원 감액된 총 9275억원이다.

대기 부문(+33.5%)과 환경융합 부문(+9.6%)이 증액됐고, 상하수도·수질(△8.1%), 폐기물(△11.1%), 기후미래(△3.7%) 부문은 감액됐다.

시설 투자 중심의 방향을 바꿔 사람과 자연의 건강성과 지속가능성에 집중했다고 설명했는데 미세먼지, 화학물질 등 국민체감형 환경위해요인 저감 사업을 우선으로 했다.

대기 부문에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 예방을 위해 조기폐차 등 실제적 미세먼지 저감사업의 투자 확대에 7,043억원을 배정했다.

2022년까지 국내 미세먼지 배출량의 30% 삭감목표인 18㎍/㎥ 이행을 위해 수도권 수송부문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사업을 2017년 대비 119% 증액했다. 화물차, 건설기계 등 대형 배출원에 대한 관리를 대폭 강화한 것도 주목된다.

이 외에도 환경부가 흔들리지 않고 추진해야 할 사업은 눈에 잘 띠지 않지만 매우 중요한 토양오염개선과 지하수관리 분야다.

전국의 구제역·AI 매몰지, 유류, 폐기물 등으로 오염된 토양과 지하수 현황을 지속적으로 조사·복원토록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

이를 위해 국토부, 산업부, 농림부 등 관련 기관과도 인내를 갖고 협업해야 한다. 예산보다 중요한 건 정신이다.

편집국  iskimbest@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