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사설
<사설> 안 먹을 이유 많은 개고기정부 방관하는 새 항생제·세균오염으로 인체위해 우려

개는 성질이 온순하고 영리해 오래 전부터 인간에게 사육당하며 경비, 사냥, 애완용 등으로 이용됐다.

개를 식용으로 하는 나라는 많지 않지만 우리나라의 경우 예로부터 견디기 힘든 한 여름을 나기 위한 보신용으로 개고기를 먹곤 했다.

개고기의 성분을 보면 단백질 18.5%, 지방 4.1%, 탄수화물 0.4%, 무기질 0.8%로 단백질과 철분이 많은 편이다. 개고기라고 특별히 다른 것도 아닌데 먹을 것이 부족했던 과거 단백질보충원으로 삼았던 것이다.

동물보호단체들은 동물복지 차원에서 불법적인 개식용 농장 단속과 개고기 유통을 막아야 한다고 촉구해왔다.

그런데 최근 한 단체의 조사결과 전국 25곳 재래 개시장 가게를 대상으로 한 93개 개고기 샘플 가운데 3분의 2에 해당하는 61개에서 항생제가 검출돼 충격을 줬다.

검출율 기준으로 보면 쇠고기의 147배, 닭고기의 496배에 달해 항생제에 범벅거린 개고기를 먹은 것과 다를 바 없다고 하겠다.

조사에서 나타난 세균 또한 심각한 수준인데 대장균을 비롯해 패혈증을 일으킬 수 있는 연쇄상구균 등 사람의 건강을 위협할 수 있는 균들이 검출됐다.

이런 문제가 발생하는 배경에는 당국의 책임회피를 틈탄 업자들의 불법 개사육, 비위생적 사육환경과 유통, 아직도 이어지고 있는 보신문화가 있다.

우리나라는 개를 배터리케이지 형태의 철장에 평생 가둬서 사육· 도살해 식용한다. 식용을 위해 조직적으로 1000마리 이상 개 농장을 운영하는 나라는 한국밖에 없다.

전국에 최소 3000개 이상의 개 농장이 존재하고 연간 100만 마리의 개들이 도살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축산법상 개는 가축에 포함되지만 농림축산식품부는 개 농장 및 사육 실태를 제대로 파악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아울러 불결하고 비위생적인 음식쓰레기가 먹이로 공급되고 있지만 손을 놓고 있기는 마찬가지다. 사육에서 유통에 이르기까지 개고기가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거의 모든 과정이 열악하다.

우리나라는 1974년 당시 축산물가공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식용목적 가축에서 개를 삭제했다. 개식용 금지국가다.

그렇다면 항생제를 먹여가며 식용목적으로 개를 사육, 도살한 것은 엄연한 불법으로 간주하고 법을 엄정히 집행해야 한다.

현장 조사 결과 소규모 농장들은 폐업 의사를 보이고 있어 이들이 개 사육을 접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필요하다. 정부는 서둘러 식용개 사육금지에 대한 로드맵을 세우고 정책을 추진해가야 한다.

해마다 100만 마리 이상의 개들이 학대 속에 살다 죽어가고 시장에는 항생제, 세균 범벅 개고기가 유통되고 있다. 이런 발표를 보고도 과연 개고기를 다시 먹을 생각이 들까.

편집국  iskimbest@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