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멸종위기종 65%는 국립공원에 산다국립공원 22곳 면적 6726㎢, 연간 탐방객 4435만명

[환경일보] 김원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국립공원에 대한 국민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숫자로 보는 국립공원 통계자료를 발표했다.

현재 전국의 국립공원 수는 2016년 8월22일에 지정된 태백산을 포함해 전국에 총 22곳이 있으며, 총 면적은 6726㎢로 육지 면적(3972㎢) 기준으로 전체 국토 면적(10만339㎢)의 3.96%를 차지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립공원을 찾는 연간 탐방객수는 4435만 7705명이며 ▷한려해상 678만명(15.3%), ▷북한산 608만명(13.7%) ▷설악산 365만명(8.2%) ▷무등산 357만명(8.1%) 순으로 나타났다. 탐방객 수는 매년 1~2%씩 감소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국립공원에 서식하는 야생생물 종은 총 2만568종으로 우리나라 전체 생물종(4만7003종)의 43.8%가 서식하고 있다.

<자료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에서 서식하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은 총 160종으로, 전체 246종의 65%에 해당한다.

국보, 보물, 사적 등 문화자원은 총 350건으로, 우리나라 국가지정 문화재(3,877건)의 9%를 차지했다.

지난해 국립공원 내 불법·무질서 행위는 총 2906건으로 하루 평균 약 8건의 위법행위가 발생하고 있다. 이중 샛길출입이 1347건(46.4%)으로 가장 많았으며 ▷취사행위 536건(18.4%) ▷흡연 272건(9.4%)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국립공원 내 쓰레기 발생량은 총 1208톤으로 2010년부터 시행한 그린포인트 제도 활성화로 쓰레기 발생량은 매년 감소하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전웅 보전정책부장은 “국립공원 통계자료는 효율적인 공원관리 업무수행 및 보호관리를 위한 기초자료로 자세한 내용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