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광화문에 나타난 ‘안전의 여신상’

[환경일보]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가 12일 경주 지진 1주년을 맞아 광화문 광장에 ‘안전의 여신상’을 세우는 이색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9월12일 발생한 경주 지진은 1978년 관측 이래 발생한 역대 최대 규모(5.8)의 지진으로, 우리나라가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님을 보여줬다.

<사진제공=그린피스>

특히 우리나라 원전의 절반 이상이 약 60여개의 활성단층대가 위치한 동남권에 밀집해 국내 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그린피스는 “경주 지진 1년을 기해 원전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안전이 우선시되는 에너지 정책을 향한 국민의 요구를 알리고자 이번 퍼포먼스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정의의 여신상을 모티브로 한 ‘안전의 여신상’은 안전한 대한민국에 대한 시민의 염원을 반영했다. 왼손에는 강력한 국민의 힘을 상징하는 칼을, 오른손에는 ‘원전’과 ‘안전’이 양쪽에 담긴 저울을 들었다. 퍼포먼스에서는 국민의 선택으로 저울이 ‘안전’쪽으로 기우는 모습이 연출됐다.

<사진제공=그린피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최
[포토] 제12회 국회 UN SDGs 포럼 개최
[포토] 친환경차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물 산업 해외진출 국제 컨퍼런스’ 개최
[포토]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25만 서명운동’ 토론회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환경일보 김규천 본부장, 동대문구기자연합회 신임회장 선출환경일보 김규천 본부장, 동대문구기자연합회 신임회장 선출
제10대 국립수목원장에 이유미 원장 연임제10대 국립수목원장에 이유미 원장 연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