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축산폐수 무단방류 사태 주범, 제주도정"제주참여환경연대, "불법행위 면밀한 조사와 관련자 엄정 처벌해야"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참여환경연대(이하 환경여대)는 12일 논평을 통해 "최근 축산폐수 무단방류 사태의 주범은 제주도정"이라며 "가축분뇨전자인계시스템을 무용지물로 만든 제주도정의 직무유기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환경연대는 "지금의 축산폐수 무단방류 사태가 몇몇 양돈농가의 일탈로 치부하기에는 무리가 있고, 일탈 농가에 대한 엄벌만이 해법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 근거로는 현재의 축산폐수 무단 방류가 이전에도 공공연히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적발된 무단방류의 내용을 보더라도 한두 번 무단 방류한 것이 아니라, 장기간 지속적으로 이뤄져 왔다는 점에서 매우 오랫동안 쌓여온 문제가 터진 것"이라며 "결국 축산폐수를 관리하는 제주도정의 시스템이 근본적인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닌지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가축분뇨전자인계시스템'은 축산분뇨를 수거하는 차량에 GPS장치와 무게계측장치를 달아서 언제 어디에서 수거된 분뇨가 어떻게 처리됐는지 자동으로 기록되고 즉시 통신으로 전달돼 한눈에 전체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처리상황을 알 수 있는 시스템이다.

환경연대는 "결국 제주도정은 이러한 관리 시스템이 있음에도 직무를 유기하고, 문제가 커진 후에야 양돈농가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겠다는 등 책임을 양돈농가에 전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현재 발생하는 가축분뇨의 양에 비해 처리업체가 허가받은 처리량이 턱없이 부족하다. 결국 양돈농가에서 자체처리를 할 수 있는 빌미를 주는 결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애초에 처리업체가 부족하다면 그에 따라 양돈허가를 적게 줬어야 한다. 결과적으로 처리는 생각하지 않고, 무작정 허가만 남발했다는 결론에 이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환경연대는 "현재 문제가 된 양돈농가의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면밀한 조사와 엄정한 처벌이 필요하지만 이것만으로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전국에서 가장 선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서도 이를 엄밀하게 운용하지 못한 제주도정, 처리업체의 한계를 넘어서는 양돈 허가를 남발하는 제주도정에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비판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