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팔자주름 관리을 위한 기능성화장품 선정법은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얼굴주름 중 가장 액면가에 큰 영향을 끼치는 주름은 팔자주름이다. 한 번 생기면 주름골이 깊게 패여 가리기도 힘들기 때문에, 팔자주름을 없애는방법에 사람들은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

팔자주름이 생기는 원인은 나이가 들면서 근육이 약해지거나 피부가 과하게 건조해지는 것이 그 이유이다.

또는 팔자주름 자리 위의 볼 부분에 지방이 많거나 볼의 피부가 쳐져 내려올 때 생기기도 한다. 이러한 팔자주름 제거를 위해 남자 여자 가리지 않고 주름성형이나 리프팅 등의 크고 작은 시술과 수술을 많이 시도한다.

문제는 팔자주름 외에도 우리의 피부에는 노화를 유발하는 수많은 얼굴주름이 생긴다는 것이다. 이마주름, 미간주름, 눈밑주름과 같이 근육이 접히는 부위에 주름이 깊게 패이는 경우가 많다. 또한 얼핏 보면 티가 나지 않지만 조금만 가까이서 보면 실선처럼 보이는 이마잔주름, 눈가잔주름도 골칫거리로 작용한다.

본격적으로 노화가 가속화되는 40대부터는 이러한 잔주름제거를 위해 피부과를 방문하여 시술을 받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잔주름치료를 위한 잔주름시술, 잔주름레이저 등의 시술은 이미 보편화되어 있다. 주름을 없애기 위해 마사지를 받거나 얼굴탄력과 주름개선을 위한 화장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도 상당수다.

주름을 없애는운동을 위해 안면근육에 신경 쓰는 사람들 중엔 주름이 생길 것을 걱정하여 일부러 크게 웃지 않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이는 지나친 염려심에서 비롯된 오해로, 오히려 웃음은 재생세포를 촉진시켜 탄력 있고 건강한 피부를 가꾸는 데에 도움을 준다.

꾸준한 피부탄력 관리와 영양공급이 이루어진다면 얼굴 주름을 예방하는 것이 가능하다. 한경비즈니스 ‘여성 소비자가 뽑은 프리미엄 대상’ 3년 연속 수상 브랜드의 '1960NY 아쿠아 안티링클 3-STEP'과 'AWS 안티링클 3-STEP'은 얼굴탄력에 도움을 주는 주름개선크림으로 알려져 있다.

1960NY 아쿠아 인텐시브 토너는 주름개선 기능성 성분인 아데노신이 첨가되어 고보습과 각질 관리에 도움을 주는 주름개선화장품이다. 해수 성분이 함유되어 푸석한 피부결을 촉촉하게 정돈하고 각질 관리에 도움을 줘 매끈한 피부로 가꿔준다.

1960NY 아쿠아 인텐시브 에멀젼은 주름개선팩에 쓰이기도 하는 주름개선화장품 성분과 마찬가지로 미백 기능성 성분이 함유된 제품이다.

저분자 콜라겐을 함유해 피부 곳곳에 수분과 영양을 채워주며 수분 에너지를 저장해 언제나 탄력있는 상태로 관리하는데 도움을 준다. 얼굴과 목 주름을 한번에 관리하고 싶은 사람에게도 적합하며 남성주름개선화장품으로도 유용하게 쓰인다.

1960NY 신-에이크 타이트닝 크림은 펩타이드(Sny-Ake) 성분으로 탱탱하고 건강한 피부를 선사한다. 피부 영양 및 수분 공급, 모공관리에 기여하는 데 중점을 두었으며 주름개선 기능성 고시 성분인 아데노신이 함유되어 주름 개선에도 도움을 준다. 가볍고 끈적임이 적어 산뜻한 사용감을 자랑하며 지성 피부에도 사용이 가능한 제품이다.

AWS 트리트먼트 에센스는 100% 국내산 달팽이 점액 여과물이 85% 함유돼 부드럽게 흡수되면서 맑고 생기 있는 피부를 연출한다. 바르는 순간 피부에 빠르게 흡수되어 피부에 생기를 부여해주기 때문에 주름개선에센스나 피부탄력에센스를 선호하는 이들에게 적합하다.

AWS앰플은 수분 레벨을 업그레이드 시키는 주름 개선 기능성 앰플이다. 고농축 앰플로써 소량으로도 피부에 영양을 집중적으로 공급할 수 있어 팔자주름개선 및 주름관리가 필요한 40대주름개선화장품으로 소개되고 있다.

AWS 아이 젤 크림은 연약한 눈가 피부 전용으로 눈가 주름을 집중적으로 케어하는 주름개선크림이다. 눈가, 팔자주름, 미간, 목 주름 등 고민되는 부위에 적당량 덜어서 부드럽게 바르면 피부에 탄력감이 생긴다.

이 외에도 건조하고 주름 집중 케어가 필요하다고 생각 되는 부위에 가볍게 두드려 바른다면 주름 제거 및 피부 탄력에 도움이 된다.

한편, 위의 제품의 자세한 구성 성분과 구매 방법 등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