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자연재난 막을 수 없다, 대응은 할 수 있다”이상순 시장, 태풍 ‘탈림’ 북상 민간단체-유관기관과 신속 대응 주문

이상순 서귀포시장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자연재난은 어느 정도 예방이 가능하지만 모든 재난을 예방할 수 없다.

천둥 번개가 치는 밤 두려움에 떨고 있는 아이를 안아주며 ‘걱정하지 마, 조금 있다 그칠 거야’라고 속삭이는 엄마가 있다. 엄마 품에서 편히 잠을 청하는 아이의 모습은 평화로워 보인다.

엄마의 마음으로 시민을 재난으로부터 보호하고 일상생활을 평화롭게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이 서귀포시가 지향하는 모습이다.

서귀포시는 제18호 태풍 ‘탈림’ 북상으로 빈틈없는 사전대비로 시민의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서고 있다.

시는 14일 태풍 '탈림'이 15일부터 제주도 및 남해상에 직․간접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 부서장 및 읍면동장이 참석한 가운데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했다.

시는 이날 제주지방기상청 예보관으로부터 태풍 북상에 따른 앞으로 기상전망에 대한 상황설명이 있은 후, 배수구 및 집수구 정비, 수방자재 및 재난 구호물자 관리, 농․수․축산분야 취약시설에 대한 안전조치 홍보 등 부서별 사전조치 및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이상순 시장은 “태풍 ‘탈림’ 북상에 대비 전 직원이 긴장감을 갖고 예방활동 및 대비태세를 더욱 강화토록 하였으며, 위기상황 종료 시까지 신속한 재난안전 대책 추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태풍 '탈림'은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가장자리를 의미한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