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오송화장품 뷰티산업엑스포 성료…K-뷰티 역량 전세계에 떨쳤다
인산인해를 이룬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

[청주=환경일보] 신동렬 기자 = 2017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가 5일간의 행사를 마무리하며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B2B중심의 K-뷰티 원조 엑스포인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에는 당초 목표 관람객 5만명보다 66%를 초과한 8만3000여명 이 다녀갔다.

529명의 해외바이어 포함 1238명의 바이어가 방문해 수출계약 추진실적이 981건 1272억원 상당에 달하는 등 국내 최대 화장품 수출진흥 전문엑스포의 위상을 떨쳤다.

특히 LG생활건강, 에뛰드하우스, 한국화장품 더샘, 셀트리온스킨큐어, 잇츠한불, 사임당화장품 등 205개 기업이 266개의 부스를 운영하면서 전 세계 바이어와 엑스포를 찾은 관람객을 만났다. 이는 지난해 열린 3회 엑스포보다 8개의 기업과 부스가 늘어난 수치다.

이번 엑스포의 가장 큰 특징은 중국일변도에서 탈피해 해외바이어 초청국가를 동남아, 중동, 유럽, 남미, 아프리카 등으로 확대하는 등 수출다변화를 도모하고 이라크, 이스라엘, 수단, 알제리아, 오만, 에티오피아 등 신규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노력한 것이다.

지난해 보다 6개국이 늘어난 40개국의 해외바이어가 참가했고 바이어와 기업간 1:1 매칭을 통해 총 2500회의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수출상담회를 통해 린제이코스메틱이 중국 아위실업과 12억원의 계약을 체결했고 충북도 기업인 ㈜Hnb9은 인도네시아 홈쇼핑 1위 한상기업인 레젤홈쇼핑과 30억원 상당의 수출계약을 맺었다.

또 기초화장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숲코스메틱도 한국 화장품 전문수입 무역업체인 중국 산동성 청도시 소재 유미무역(대표 박학용)과 10억원 상당의 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해외시장 개척과 함께 국내시장 판로개척을 위해 올해 처음 시도한 국내 유명 유통대기업 MD초청 구매상담회는 우수한 제품을 생산해 내는 강소기업에게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됐고 해외바이어에게 제공하는 뷰티박스도 첫 선을 보여 기대 이상의 반향을 일으켰다.

국내 유명 유통상품기획자(MD) 초청 구매상담회에서는 총 145건에 449억원의 구매상담이 이뤄졌다. 자연지애, 태남메디코스, 트로이아르케, 지엘컴퍼니 등이 롯데마트, 인터파크, 농협하나로유통 등과 97억원의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또 각 화장품기업의 기능성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한 마켓관에서는 지난해보다 18% 증가한 14억5000만원이 넘는 판매실적을 거뒀다.

글로벌 바이오코스메틱 콘퍼런스, 과학기술 여성 리더스포럼, 코스메틱 콘서트 등을 통해 각 기업과 바이어, 화장품 관계자들이 글로벌 화장품 시장의 최근 동향을 한자리에서 파악하기도 했다.

충북도지사배 미용기술경연대회, 뷰티마켓관, 체험부스, 학술행사, 경품이벤트 등 다양한 부대행사로도 관람객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시종 도지사는 “이번 오송화장품뷰티산업엑스포를 통해 K-뷰티 원조인 충북이 화장품뷰티산업의 메카로 전세계에 우뚝 설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행사를 성공리에 마칠 수 있도록 엑스포를 찾아주신 국내·외 기업과 바이어, 그리고 많은 성원을 보내주신 도민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신동렬 기자  hkbsch@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동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울릉도에 79㎝의 눈 쌓여
[포토] 눈 덮인 함양 개평한옥마을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20년 산림행정 및 정책 공동포럼 참석
[포토] ‘국가기술혁신체계 2020s 대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