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아시아 최초 국제안전도시 3차 재공인 ‘금자탑’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자치도가 아시아 최초로 국제안전도시 3차 재공인을 달성한 가운데 ‘제주국제안전도시 3차공인 선포식’이 19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됐다.

선포식에는 원희룡 도지사를 비롯해, 요코 시라이시(Yoko shiraishi) 일본 국제안전도시지원센터장, 조준필 국제안전도시지원센터장, 박남수 국제안전도시 공인심사 전문위원, 김용범 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장 등 국내․외 안전도시 관계자 등 1천여 명이 함께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올해 전도 소방동요대회 최우수 팀이자 전국 소방동요대회에 제주 대표로 참가하는 한라초등학교 합창단과 명지어린이집 합창단의 오프닝 공연을 시작으로 제주안전도시 홍보영상 상영, 기념 식사 및 축사, 공인협의서 서명 및 공인패 전달 순으로 진행됐다.

국내는 물론 아시아 최초로 국제안전도시 3차 재공인이라는 쾌거를 이룬 제주도는 이날 행사에서 공인 협의서를 서명함으로써 ‘청정한 도시’에 이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을 선언한다.

원희룡 도지사는 이날 기념사를 통해 “제주는 지난 2007년 전국 광역자치단체로는 최초로 국제안전도시로 공인받은 후 도내 안전 관련 35개 기관 단체와 함께 자살, 교통, 화재 등 10대 분야 100개 사고 예방 프로그램을 꾸준히 추진한 결과 사고 사망률이 크게 감소하는 효과를 얻기도 했다”면서 “앞으로 도민 체감형 안전도시 사업 전개와 함께 국제 안전도시 이미지를 제주 관광과 연계해 세계 최고의 안전 도시로 도약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선포식 이후에는 국내․외 안전도시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도시 사업의 주민 참여와 제주국제안전도시 발전 방안'을 주제로 국제안전도시 심포지엄이 진행됐다.

제주도는 오는 2022년까지 5년간 도민 사고손상의 획기적 감소, 도민 체감형 안전도시 사업 전개, 국제안전도시 브랜드 연계한 지역발전 기여 등 국제안전도시로서 3기 추진전략을 마련해 도민이 직접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도민 중심의 안전사업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