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천주교 순례길 마지막 코스 이시돌길 개장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 천주교순례길 위원회가 2011년도부터 추진해온 천주교 순례길 마지막 코스인 ‘이시돌길’이 오는 23일에 개장된다.

19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2년도 김대건 길(빛의 길), 13년도 하논성당 길(환희의 길), 14년도 김기량의 길(영광의 길), 15년도 정난주의 길(빛의 길), 16년도 신축화해 길(고통의 길)에 이어 6번째로 조성된 코스이다.

마지막 코스인 ‘이시돌길’은 3개 코스로 총 33.2km로 이루어져 있으며 1954년 제주에 들어와 천주의 사랑을 실천했던 맥그린치 신부의 사랑과 감동적인 발자취를 느낄 수 있는 복음 테마공원인 새미은총의 동산, 삼위일체대성당을 지나 최종적으로 김대건 길의 시작인 고산 성당에 이르는 코스이다. 한림읍, 한경면의 수려한 자연경관을 느끼면서 걷는 코스는 제주를 찾는 순례객 들의 발걸음을 잡는 명소로 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시돌길(은총의 길) 33.2km 구성은 제1코스(9.4km) 이시돌센터 전시관 – 글라라 수녀원 – 맥그린치로 –새미소 뒷길 – 녹원목장 입구 – 밝은오름/정물목장 – 정물오름입구 – 정물오름 정상 –정물알오름 – 엠마우스 후문 – 이시돌센터 전시관. 제2코스(11.8km)는 이시돌센터 전시관 – 글라라 수녀원 – 맥그린치로 –금오름 입구 - 4.3 잃어버린 마을 – 상명리입구 – 월림리사무소 – 월림리운동장 –저지삼거리 – 조수공소. 제3코스(12.0km)는 조수공소 – 바람의 언덕 – 청수공소 –낙천의자공원 – 고산리 입구 – 고산2리복지회관 – 고산성당까지이다.

천주교 순례길 ‘이시돌길’ 개장식은 오는 23일 오전 10시 30분 부터 삼위일체대성당에서 개최되며 특히 이번 개장식 행사는 천주교제주교구장 강우일 주교가 직접 미사를 집전할 예정이다. 길 개장을 알리는 제막식이 끝나면 참석자들과 신자들, 관광객 등 전원이 함께하는 이시돌길 3개 코스 중 제1코스를 도보로 걷는 행사가 진행된다.

제주도는 앞으로 천주교 순례길 조성사업이 마무리됨에 따라 천주교순례길 위원회는 기존 개장되어 운영 중인 다른 순례길 들과 연동하여 국내외 천주교 신자는 물론 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순례길 명소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