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개발제한구역, 도심 속 힐링공간이자 지역명소로 탈바꿈!2009년부터 총 23개 사업 시행, 올해 조성 중인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 벌써부터 인기

[대구=환경일보] 최문부 기자 = 대구시가 올해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으로 조성하고 있는 동구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이 특색 있는 볼거리 제공으로 시민들을 위한 여가공간은 물론 대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도 인기를 끄는 등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이 지역의 새로운 명소를 만들고 있다.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경관길 조성)

대구시는 2009년부터 개발제한구역의 뛰어난 자연환경을 이용하여 자연과 체험이 어우러진 생태문화 공간을 조성하는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으며 현재까지 총 23개 사업을 시행했다.

특히 2009년 환경문화사업으로 조성된 ‘수성 패밀리 파크’는 가족단위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도심 속 녹지공간으로, 이 곳에 조성된 물놀이장은 여름철 이용객이 평균 2,000여명에 달하는 등 인근 주민과 도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추진 중인 ‘점새늪 연꽃생태공원 조성사업’은 지난해 말 국토교통부의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9억 원을 지원받았으며 여기에 구비 1억 원을 보태 총 사업비 10억 원으로 내년 3월까지 완료를 목표로 추진 중에 있다.

사업 주요 내용은 전국 연근 생산량의 34%를 생산하며 연꽃 만개 시 탁월한 경관을 연출하는 안심 연근재배단지 내에 위치한 점새늪을 주변 자연경관과 어우러진 생태문화 체험 및 여가공간으로 조성하는  것으로, 총길이 1.1km, 넓이 40,670㎡에 달하는 점새늪 일원에 다양한 연꽃과 수생식물을 식재해 연꽃 생태테마파크를 조성하고, 화련(花蓮)을 중심으로 자연환경을 고려한 야간경관을 연출해 생태문화 체험과 관광을 함께 즐기는 특색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고 있다.

연꽃 경관길과 쉼터 조성이 완료된 지난 7월에는 동구의 「제1회 안심창조밸리 연꽃축제」가 개최되었으며, 연꽃이 만개한 가운데 야간에 시연된 점새늪 경관길은 활짝 핀 연꽃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려는 사람들로 늦은 시간까지 붐볐다.

점새늪 연꽃 생태공원은 지하철 1호선을 타고 안심역에 내려 금호강 방면으로 10여분 거리에 있어 접근성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인근에 위치한 연 갤러리, 금강역 레일카페 등 즐길 거리가 다양해 지역의 새로운 명소가 될 것으로 대구시는 기대하고 있다.

특히, 연 갤러리는 지하철 기지창 터널을 각국의 연꽃과 관련된 詩와 시대별 고분벽화로 장식하여 갤러리화한 것으로 2014년도 개발제한구역 환경문화사업으로 조성되었다.

최문부 기자  chmb6656@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문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산업통산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
[포토] 2017 제8회 공기의 날 기념식 개최
[포토]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2017 국정감사
파나마 시장, 수도권매립지 방문
[포토] 기재부, 제3회 기후변화대응사업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