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생명 살리는 맑은 공기’ 2017 제8회 공기의 날 기념식 개최개막식 및 홍보대사 위촉·공모전 시상식 진행
‘아태지역국가 미세먼지 관리’ 국제포럼도 열려

[환경일보] 서효림 기자 = 오는 20일 중소기업중앙회 2층 2대회의실에서 한국공기청정협회(회장 최경렬)와 세계맑은공기연맹(대표이사 김윤신)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2017년 제8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가 열린다.

‘공기의 날’은 국민들에게 공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깨끗한 공기를 위한 시민들의 실천 의식 증대를 위해 지난 2010년 제정됐다. 특히 지난해 세계맑은공기연맹이 출범하면서 미국, 중국, 일본 등 각국 학자들과 함께 공조해 ‘세계 공기의 날’ 제정에 힘쓰고 있다.

10월22일이 세계 공기의 날로 선택된 것은 물의 날(3월22일)이나 지구의 날(4월22일)처럼 22일을 환경 관련 기념일로 정한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세계 공기의 날 추진위 위원장을 맞고 있는 김윤신 세계맑은공기연맹 대표이사는 “영어로 10월인 October와 22일을 더하면 산소(O2)를 연상시킨다는 것도 이유”라고 밝혔다.

이번 ‘제8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에서는 ‘홍보대사 위촉식’과 ‘GOOD AIR CITY 시상식’, ‘공기의 날 주제가 합창 공연’, ‘공기의 날 이벤트’ 등 다양한 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오후에는 ‘아태지역 국가의 미세먼지의 관리’를 주제로 국제 공기포럼이 개최된다.

첫 번째 토론에서는 미국환경청의 발도후 박사가 ‘녹색제도를 통한 대기오염 저감’에 대해 발표하고, 일본 나고야 대학 이와사까 야스노부 명예교수의 ‘동북아 미세먼지의 저감’, 중국과학원 대기물리연구소 첸빈 교수의 ‘중국의 초미세먼지 현황과 대책’을 주제로 한 발표가 이어진다.

두 번째 토론에서는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교-버클리의 커크 스미스 교수가 ‘가정 내 실내공기오염·건강영향·기후: 지속가능으로의 전환’,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홍윤철 교수가 ‘한국 내 PM2.5의 현황과 건강영향’에 대해 발표한다.

본지와 환경부, 한국대기환경학회, 한국실내환경학회, 환경재단이 후원하는 이번 포럼은 사회적 관심과 우려가 급증하고 있는 아태지역 미세먼지의 효율적인 관리 방안을 다루는 토론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서효림 기자  shr821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효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