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국정감사
[국감] 부산 집중호우, 미숙한 대처가 피해 키워펌프장 용량부족, 소홀한 배수계획, 펌프장 수문 고장
하태경 “360㎜ 폭우 견딜 수 있는 배수시설 필요”
관계당국의 미흡한 대처가 폭우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환경일보] 지난 9월11일 부산지역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가 관계당국의 미흡한 대처 때문인 것으로 감사 결과 드러났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이 부산시청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이번 침수피해 원인은 ▷배수펌프장 처리용량 부족 ▷침수지역 부근 아파트 개발 시 배수계획 검토 소홀 ▷거제 배수펌프장 수문 고장 및 운영 미숙 등으로 밝혀졌다.

당초 정보화 지하차도 인근 아파트를 개발하면서 빗물을 지하차도 옆 배수관을 통해 자연배수 처리하도록 계획됐으나 자연배수를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정보화 지하차도 배수펌프장으로 처리용량 2배가 유입되면서 펌프장 전체가 침수돼 배수펌프 등이 모두 정지됐다.

특히 피해가 컸던 동래세무서 인근 지역의 경우 거제천(내수위) 1.2m에 도달할 경우 가동해야 하는 배수펌프(2대)가 멈춰 있었다.

또한 온천천(외수위) 0.8m에 도달할 경우 수문을 닫아 온천천 역류를 차단하고 펌프를 가동해 배수조치를 해야 하지만 그렇지 못했다. 부산시가 거제 배수펌프장 운영을 기간제 및 경험이 부족한 초임 직원을 배치해 문제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경찰 등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조 및 초동대처도 미흡했다. 부산지방경찰청은 가야굴다리를 7시40분 교통통제하고 9시5분 해제했다.

그런데 GIS 상황관리시스템을 통해 교통통제 문자가 발송된 시간은 10시26분이었다. 또한 호우주의보 발효(03:31) 수신 후 3시간이 지나서야(06:44) 비상 1단계 직원 비상소집을 통보하면서 수문 개방이 지연되는 등 초동조치가 미흡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 의원은 “배수시설 처리용량 초과 및 담당자 운영 미숙 등 관계 당국의 안이한 재난대책 때문에 부산 지역의 침수 피해가 매우 컸다”면서 “부산시 하수도 배수용량이 이번에 내린 360㎜ 폭우 강도에 미흡하기 때문에 현재의 배수시설을 3배 확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