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더 똑똑하고 편리해진 안전디딤돌 앱앱 자원 보강, 외국어 재난문자 서비스 제공 등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행정안전부(장관 김부겸)는 대형재난 발생 시 순간 접속자 증가에 따른 접속지연 문제를 해소하고,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간 중 관광객에게 재난문자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안전디딤돌 앱’을 개선한다.

'안전디딤돌 앱’은 2014년 4월부터 통합된 재난안전정보 제공을 위해 서비스를 시작했다. 주요 기능은 재난문자, 국민행동요령, 대피소 정보 제공 등이며, 2017년 10월18일부터 통신두절이나 서버 접속 지연 상황에서도 필수 국민행동요령 및 대피소 위치를 안내하고 있다.

현재까지 246만여 명이 스마트폰에 ‘안전디딤돌 앱’을 설치하였으며, 1일 평균 3천여 명이 서비스를 공급받고 있다.

이번에는 ‘안전디딤돌 앱‘ 기능을 개선하고 서비스도 강화할 계획이다.

우선 외국인용 ‘안전디딤돌 앱(Emergency Ready App)’을 통하여 다국어(영문, 중문) 긴급재난문자를 제공(’17.12월), 다가오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기간에 외국인의 안전한 관광에 기여하고 “안전한국(safe korea)”인식을 제고하고자 한다.

또한 서버 증설 등 자원보강을 통해 지진 등 대형재난 발생 시 순간적으로 이용자가 증가하는 재난정보 앱 특성을 감안해 2018년 3월까지 분당 접속 가능 인원을 기존 3만 여명에서 10만 여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2017년 초부터 출시하는 국내 스마트폰에 FM라디오 방송 기능이 탑재되면, 방송 기능과 ‘안전디딤돌 앱’을 연동해 이동통신망이 두절되는 상황에도 국민들이 재난방송을 청취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정종제 행정안전부 재난관리실장은 “재난을 대비하기 위하여 평소 ‘안전디딤돌 앱’을 활용해 주변의 대피소 정보를 사전에 파악하고, 국민행동요령을 숙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는 한편 “‘안전디딤돌 앱’이 보다 더 편리하도록 지속적으로 보강·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포토] 2019년 환경부 대국민 업무보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