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멸종위기 야생동물 복원 심포지엄’ 개최포유류 복원 미래 논의, 국내‧외 전문가, 시민단체 등 150여 명 참여

[환경일보] 김민혜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11월6~8일에 강원도 원주시 한솔오크밸리에서 ‘멸종위기 야생동물 복원 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중대형 포유류 복원의 발전 방향’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심포지엄에는 안병옥 환경부 차관을 비롯해, 러시아, 폴란드 등 국내외 전문가, 관련기관, 시민단체 등 150여 명이 참석한다.

심포지엄은 6일, 복원 전문가 회의를 시작으로 7일과 8일에는 반달가슴곰과 산양을 주제로 다룬다. 특히, 반달가슴곰의 행동권 확대와 지난 10년 간 추진된 백두대간 산양 복원의 성과 등 야생동물 복원 사업에 대한 평가와 미래 야생동물 복원 방안을 논의한다.

첫 번째 주제 토론에서는 ‘반달가슴곰 복원 평가 및 서식지 관리‧확대 방안’을 주제로 장이권 이화여대 교수와 박춘구 전남대 교수가 각각 지리산국립공원 반달가슴곰의 적정수용력과 유전적 다양성 평가에 관해 발표한다.

두 번째 주제 토론에서는 ’우리나라 산양의 서식실태 및 복원 방향‘을 주제로 박영철 강원대 교수가 우리나라 산양 복원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소백산, 태백산 등 백두대간 중부권에 사는 산양에 대한 조사 결과 및 향후 복원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송동주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기존 개체 중심의 복원에서 서식지 관리 차원의 복원으로 사업 방향이 전환될 것”이라며, “백두대간 생태축의 야생동물 복원 확대와 생태계 건강성 회복을 위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훼손된 한반도의 생태계 건강성 회복을 위해 2004년부터 중대형 포유류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인 반달가슴곰, 산양, 여우 등을 복원하고 있다.

김민혜 기자  clar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부천시장상 ‘학생부문’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패키징단체총연합회장상 ‘학생부문’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포장기술사회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김종석 기상청장, 진도기상레이더관측소 방문김종석 기상청장, 진도기상레이더관측소 방문
이회성 IPCC 의장, 타임지 선정 영향력 있는 100인이회성 IPCC 의장, 타임지 선정 영향력 있는 100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