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지리산 심원마을, 자연으로 돌아가다20가구 55동 철거 완료, 바이오톱으로 조성

[환경일보]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3년부터 시작한 ‘지리산국립공원 심원마을 철거·정비 및 복원사업’이 11월10일 완료됐다고 밝혔다.

심원마을은 지리산 한가운데를 흐르는 달궁계곡 최상부(해발 750m)에 자리 잡은 동네로 1967년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당시 마을 주민 대부분이 임산물을 채취하거나 토종꿀 양봉을 생업으로 삼았던 산골마을이었다.

그러나 1987년 지리산관광도로가 개통되면서 취락 중심의 마을에서 벗어나 식당, 펜션 등 상업시설로 변질돼 지리산 심층부가 훼손되고 계곡 내 각종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근본적인 곳으로 지적받았다.

심원마을 일대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반달가슴곰의 주요 서식지로 생태적 보전가치가 매우 높다.

사업 시행 전(왼쪽)과 사업 시행 후 <자료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환경 보전을 위해 심원마을 주민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설득과 동의를 구하고, 총 사업비 약 211억원을 투입해 2013년부터 보상에 착수하여 올해까지 5년에 걸쳐 철거 및 복원 사업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해 하반기 심원마을 전체 주민 보상을 마무리했으며 올해 6월 말 마을 내 20가구 건물 55동, 진입도로 870m(폭 6m), 옹벽 등 심원마을에 설치된 모든 인공시설에 대한 철거 및 복원을 시작해 올해 11월10일 복원을 완료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철거 지역이 급경사임을 고려해 사스레나무, 국수나무, 병꽃나무 등 총 9종의 지리산 자생수종 4만8065그루를 심었다.

또한 심원마을 철거 지역 출입을 통제하고 식생복원의 자연스런 천이 과정과 동식물 서식 등을 관찰할 실시간 영상 모니터링 시스템(CCTV)을 구축했다.

아울러 반야봉(1732m), 노고단(1507m), 만복대(1438m)에 둘러싸인 이 지역을 자연스런 ‘생물군집 서식지(비오톱)’로 조성할 계획이다.

안시영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장은 “올해 지리산국립공원 지정 50주년을 맞아 심원마을 주민들의 헌신과 협조로 복원사업이 결실을 맺었다”면서 “자연으로 돌아간 심원마을을 반달가슴곰 등 멸종위기 야생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핵심 생태계 보호지역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