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반갑다, 겨울아’ 설악산에 첫눈

[환경일보] 국립공원관리공단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종완)는 11월3일 밤, 정상부인 대청봉 등 고지대 일원에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첫 적설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설악산은 11월3일 저녁 8시32분경부터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대청·중청·소청 등 해발 1500m 이상의 고지대에서 첫눈이 관측됐다.

<사진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8시45분 소청대피소 일대에서 눈이 관측됐고, 적설량은 ▷대청·중청 35㎝ ▷소청 31㎝ ▷희운각 25㎝로 나타났다.

지난해 첫눈이 10월28일, 첫 적설이 10월29일인 것과 비교할 때 일주일 가량 늦은 것이다.

<사진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김종완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장은 “설악산 고지대는 일반 평지와는 다르게 기온차가 매우 심하므로 낮은 기온으로 인한 탈진 및 저체온증 등에 주의해야 한다”면서 “탐방객들은 비상식량외에도 보온의류, 아이젠 등 추위 대비와 안전산행을 위한 장비를 꼼꼼하게 챙겨야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대한민국 기후기술대전’ 개최
[포토] ‘제3차 2018 환경헌법 포럼’ 개최
[포토] '물놀이형 수경시설 제도개선' 전문가 간담회
[포토] ‘국가 시범도시 기본구상’ 발표
에너지시민연대, ‘에너지절약 거리 캠페인’ 펼쳐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⑩] 폭염, 에어컨 그리고 기후변화적응[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⑩] 폭염, 에어컨 그리고 기후변화적응
[기자수첩] 코앞에 닥친 청주 쓰레기 대란[기자수첩] 코앞에 닥친 청주 쓰레기 대란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