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AI·구제역 ‘가축방역관 모집’ 힘드네대도시 선호도 뚜렷, 합격해도 다른 지역으로 이탈
전남·전북·강원 미달, 경기도 등도 합격 포기자 속출

[환경일보] AI, 구제역에 대비해 전국적으로 가축방역관을 모집했지만 충남과 호남지역에서는 정원조차 채우지 못한 것으로 드러나 겨울을 앞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가축방역관 채용 때 시도별로 공모기간을 달리해 교차지원으로 합격포기자를 만들기 보다는 전국적으로 동시에 채용공고를 내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받은 시도별 가축방역관 충원실태 파악자료에 따르면 올해 10월 현재 전국 17개 시도가 334명을 뽑는데 665명이 지원해 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올해 전국적으로 185명의 가축방역관이 선발됐다.

광역단위 17개 시·도 가운데 미달한 곳은 전남, 전북, 강원 3곳이었고 반면 최종 선발인원이 당초 모집인원에 비해 부족한 곳은 경기, 강원, 충남, 전남, 전북, 경남 등 6개 지자체였다.

전국적으로 가축방역관 모집에 나섰지만 지자체별로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축방역관 지원자들은 많았지만 전국 9개 지자체 가운데 6곳이 모집인원을 채우지 못한 것이다. 이는 합격을 하고도 대도시가 아니라는 이유로 포기한 사람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많은 지원자들이 광역시, 대도시로 쏠리는 현상이 두드러졌다. 그 결과 경기도는 4.4대 1의 경쟁률을 보였음에도 22명 모집에 최종 선발인원은 16명에 그쳤다.

2.3대 1을 기록한 충남 역시 최종 선발인원이 49명에 그쳐서 모집인원 63명을 채우는데 실패했다.

이에 반해 서울 20대 1, 광주 15대 1, 인천 10대1, 세종 8대 1 등은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손쉽게 모집인원을 확보했다.

교차지원 탓에 지역 이탈자 속출

시도별로 각각 다르게 모집공고를 내다보니 한명의 지원자가 여러 시도에 지원하는 일이 가능해졌고 그 결과 합격을 하더라도 다른 지역을 옮겨가는 이탈현상이 가속화됐다.

이러한 현상은 미달 사태가 발생한 강원, 전남, 전북만 해당하는 일이 아니었다. 경쟁률이 4.4대 1에 달했던 경기도를 비롯한 충남과 경남에서도 같은 현상이 벌어졌다.

이에 따라 시도가 모집공고를 개별적으로 각기 다르게 내기 보다는 가축방역관 모집을 전국 동시에 실시하는 것이 이탈현상을 줄이는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다.

특히 가축방역관 모집에서 정원미달현상이 벌어진 충남, 호남의 경우 가뜩이나 구제역과 AI 상재화 지역이라는 논란을 빚고 있는 지역이어서 어려움이 클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전남 나주·영암·곡성·보성, 그리고 전북 김제·군산 등 호남지역에선 지난 2014년에 이어서 올해도 여름철에 AI가 발병하는 등 AI 상재화 논란이 끊임없이 불거지고 있다.

김현권 의원에 따르면 충남지역에선 2015년 72건에서 2016년 160건으로 크게 늘어났다. 특히 2015년에는 NSP항체 양성반응이 돼지에서만 나타났지만 2016년 들어서 소에게서도 6개 농가에 걸쳐서 나타나 구제역 내부 감염이 소에게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지난해 AI가 창궐하면서 가축방역관 충원의 필요성이 제기됐고 가축방역관 모집 경쟁률이 2대1로 나타난 반면 충원률은 55%에 머물렀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여러 지역에서 각기 다르게 공고를 내다보니 중복 지원자들이 많아졌고 결국 빈익빈부익부 현상을 부추긴 셈”이라며 “앞으로는 행정안전부가 전국 17개 시도가 동시에 모집공고를 내서 중복지원과 이탈현상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경태 기자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