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경제 핫이슈
文대통령, 리커창 총리에…“바둑처럼 한국과 중국은 이러한 문화 공통점이 있다”

사진=문재인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리커창 중국 총리와 대화를 나눴다.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은 리커창 중국 총리를 만나 "바둑을 잘 풀려면 종합적으로 봐야한다. 한중 관계도 그렇게 풀어가자"라고 말하며 회담 분위기를 이끌어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아세안 정상회의가 열리는 마닐라에서 리 총리를 만나 모두발언을 마친 직후 "리 총리 바둑 실력이 수준급이라고 들었다. 저도 바둑을 좋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장에 배석한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회담을 마치고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예상하지 못한 대통령의 발언이었다. 회담 참석자들이 깜짝 놀라며 웃었다"고 상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바둑처럼 한국과 중국은 이러한 문화 공통점이 있다"면서 "바둑을 잘 풀려면 종합적으로 봐야하는데, 한중관계도 그렇게 풀어나가자"고 말했다.

 

김이경 기자  ykk@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이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협력업체와 합동 체육행사
[포토] 제3회 대한민국 안전산업박람회
[포토] '인공위성을 통한 미세먼지 측정과 정보 활용 방안' 토론회
[포토] 기후변화와 지속가능발전 포럼
정세균 의장,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초청 오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