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사랑니발치, 신중한 치과 선택 치아관리까지
(사진-일산 연세플라워치과병원 김종호대표원장)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자신도 모르게 조금씩 입안에 통증이 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다가 결국엔 치과진료 후 사랑니라는 사실을 알고 당황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연세플라워치과병원 김종호대표원장은 말했다.

사랑니는 큰 어금니 중 세 번째 위치인 제3대구치를 말한다. 보통 사춘기 이후에 발견되며 흔히“사랑을 할 때, 쯤? 치아가 난다”하여 '사랑니'라는 명칭이 붙어 성인이 되어 누구나 발견 될 수 있다.

사랑니가 날 때 통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사랑니가 치열의 맨 안쪽 끝에서 공간이 부족한 상태에서 나는 케이스가 많기 때문에 위로 올라오지 않고, 옆으로 누운 매복형태나 혹은 삐뚤어져 나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고 사랑니는 반드시 제거 해야 하는 치아일까. 김원장은 이렇게 설명했다. “사랑니는 반드시 뽑아야 하는 치아는 아니다. 다만 사랑니가 돌출할 때 살을 뚫고, 나오기 때문에 정상적인 치. 아의 위치에 자리하는 것보다, 삐뚤어진 기울기로 나오거나 나오지 못하고 염증으로 인해 정상치아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치며 나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건강한 치아관리를 위해 혹은 치아교정을 진행하거나 치아관리상태에 따라 염증과 통증이 수반될 때 그 “사랑니발치”를 시행하는 것이다.

그런데 사랑니를 뽑는 일이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동네 치과에서 발치 하는 것이 어렵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많다.

한 예로 “사랑니발치”가 가능하지 못한 치과들이 생각보다 훨씬 많기 때문이다. 이유는 가까운 동네치과에 문의를 해보면 사랑니발치 케이스에 따라 동네치과 자체에서도 위험성이 큰 사랑니의 누운 각도나 매복한 위치케이스가 어려워 발치를 꺼리고, 대부분 대형병원이나 대학병원 급 진료를 권장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그도 그럴 것이 실제로 심각할 경우 사망에 이르는 경우도 있을 만큼 위험한 수술이기 때문에 동네치과에서는 상당수 대학병원 등 상급병원으로 사랑니 발치 수술을 안내한 후 진료조차 하지 않으려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환자입장에서는 또 다시 대학병원을 찾는 것도 번거로운 일. 진료비도 동네치과들보다 비쌀 뿐 아니라 대기환자들도 많아 당장 아픈 이의 통증을 참아 야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뽑기 힘든 매복사랑니 발치 케이스가 많은 일산 연세플라워치과 병원 김원장은 “사랑니 발치는 일반 치아와 달리 사랑니 신경 세포를 건드릴 위험이 많고, 매복되어 있는 경우 주변 치아에 미치는 영향도 커지기 때문에 일반 치과의 경우 경험이 많지 않으면 해당 시술을 꺼리게 되고 종합병원 등으로 가기를 권장하는 경우가 다반사라고 무조건적으로 치과를 찾아가 사랑니 발치를 요청하기 보다는 사전에 당일 발치, 즉시 발치가 가능한 병원인지를 알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원장은 사랑니 발치는 우선적으로 엑스레이를 통한 구강검진 후,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하여 수술적인 방법이나 단순 발치 계획을 수립하고 환자의 건강 상태나 전신질환 등을 꼼꼼하게 확인한 다음에야 사랑니 발치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이야기 한다.

김 원장은 “사랑니 발치가 어려울 수도 있으나 숙련된 경험을 가진 의료진이 치과용 CT등 정확한 진단장비들을 통해 충분한 검진을 진행하고 시술을 한다면, 굳이 많은 돈과 시간을 들여 대학병원 등 대형병원에서 진료를 받을 필요는 없다. 대한민국 치과의료진의 진료 수준은 세계적으로도 높은 편이여서 동네치과 중에도 숙련된 곳들을 찾아 안정적인 시술을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