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수족냉증 원인과 치료 몸속에서 찾아라”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우리 신체에는 혈관을 통해 온몸을 돌면서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있다. 바로 혈액이다.

이러한 혈액은 노폐물을 운반해 신장을 통해 배설되도록 하면서 호르몬을 운반하거나, 외부의 병원체에 대한 방어 및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도 한다.

이러한 중요한 기능 하나하나에 문제가 생기면 수족냉증과 같은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혈액순환이 잘 돼야만 체내 신진대사가 원활하여 자연 치유력이 충분히 발휘 될 수 있다. 또한 따뜻하게 체온유지가 가능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면 몸에 문제가 나타나게 되는데 이때 손발이 시립고 차가운 수족냉증이 쉽게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수족냉증을 한열의 개념을 통해 정의한다. 체온을 차다와 덥다는 한열의 개념으로 바라보는 것. 한열의 조화를 이뤄야 몸의 온기를 유지할 수 있는데 이것이 깨지면 수족냉증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즉 몸속에는 불의 성질을 가진 심장과 물의 성질을 가진 신장이 있는데 이들은 서로 세력 균형을 통해 몸의 온기를 적절히 유지시키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심장의 힘이 지나치게 커지면 머리가 뜨거워지는 등 열감을 느끼고 신장의 기운이 커지면 하체가 차가워지는 등의 냉감을 느끼게 된다.

이때 한방에서는 수승화강을 목표로 두고 수족냉증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수승화강을 통한 수족냉증 한방치료는 차가운 기운을 상체로 올리고 뜨거운 기운을 하체로 내려 조화를 이루게 하는 것이다.

그러한 조화를 이루게 하는 치료는 어그러진 체내 열의 불균형을 바로 잡아 줄 수 있다. 따라서 한방치료는 수족냉증 원인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일반적인 수족냉증이라면 한약을 통해 치료가 가능한데 이는 수족냉증 원인 치료가 가능한 한약이어서 치료 후 재발 가능성이 낮다.

재발 가능성이 있는 수족냉증은 치료 노하우가 풍부한 한의학박사를 통해 상담을 받고 치료처방이 이뤄져야 더욱 안심할 수 있다. 기혈허약형이나 기체혈어형 등의 환자의 상태에 따라 맞춤 처방되어 1~3개월 가량의 복용이 이루어지면 점차적으로 손발이 따뜻해짐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수족냉증 한약 외 침구치료의 경우 뜸치료는 발바닥의 용천혈, 다리의 삼음교혈, 하복부의 관원혈 등의 혈자리에 적용해 냉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침요법은 주로 인체 기혈 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경혈 자리에 주로 사용된다. 입술 위아래에 위치하는 인중혈, 정수리의 백회혈과 승장혈 및 손 끝에 위치하는 십정혈 등이다.

수족냉증은 치료와 더불어 올바른 생활습관도 중요하다. 의료진의 지도하에 철저하게 생활습관을 바로잡아야 증상을 더욱 빠르게 개선할 수 있다.

차가운 환경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고 장갑이나 양말을 꼭 착용해야 하며, 충분한 운동방법이나 족욕 방법도 배워볼 수 있을 것이다. 수족냉증에 좋은 음식에 대해서도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도움말 : 오대경희한의원 원장 문성훈 한의학박사)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