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수족냉증 원인과 치료 몸속에서 찾아라”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우리 신체에는 혈관을 통해 온몸을 돌면서 산소와 영양소를 공급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이 있다. 바로 혈액이다.

이러한 혈액은 노폐물을 운반해 신장을 통해 배설되도록 하면서 호르몬을 운반하거나, 외부의 병원체에 대한 방어 및 체온을 유지하는 역할도 한다.

이러한 중요한 기능 하나하나에 문제가 생기면 수족냉증과 같은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혈액순환이 잘 돼야만 체내 신진대사가 원활하여 자연 치유력이 충분히 발휘 될 수 있다. 또한 따뜻하게 체온유지가 가능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면 몸에 문제가 나타나게 되는데 이때 손발이 시립고 차가운 수족냉증이 쉽게 나타날 수 있는 것이다.

한의학에서는 수족냉증을 한열의 개념을 통해 정의한다. 체온을 차다와 덥다는 한열의 개념으로 바라보는 것. 한열의 조화를 이뤄야 몸의 온기를 유지할 수 있는데 이것이 깨지면 수족냉증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즉 몸속에는 불의 성질을 가진 심장과 물의 성질을 가진 신장이 있는데 이들은 서로 세력 균형을 통해 몸의 온기를 적절히 유지시키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심장의 힘이 지나치게 커지면 머리가 뜨거워지는 등 열감을 느끼고 신장의 기운이 커지면 하체가 차가워지는 등의 냉감을 느끼게 된다.

이때 한방에서는 수승화강을 목표로 두고 수족냉증 치료를 진행할 수 있다. 수승화강을 통한 수족냉증 한방치료는 차가운 기운을 상체로 올리고 뜨거운 기운을 하체로 내려 조화를 이루게 하는 것이다.

그러한 조화를 이루게 하는 치료는 어그러진 체내 열의 불균형을 바로 잡아 줄 수 있다. 따라서 한방치료는 수족냉증 원인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일반적인 수족냉증이라면 한약을 통해 치료가 가능한데 이는 수족냉증 원인 치료가 가능한 한약이어서 치료 후 재발 가능성이 낮다.

재발 가능성이 있는 수족냉증은 치료 노하우가 풍부한 한의학박사를 통해 상담을 받고 치료처방이 이뤄져야 더욱 안심할 수 있다. 기혈허약형이나 기체혈어형 등의 환자의 상태에 따라 맞춤 처방되어 1~3개월 가량의 복용이 이루어지면 점차적으로 손발이 따뜻해짐을 느낄 수 있게 된다.

수족냉증 한약 외 침구치료의 경우 뜸치료는 발바닥의 용천혈, 다리의 삼음교혈, 하복부의 관원혈 등의 혈자리에 적용해 냉증을 완화시킬 수 있다.

침요법은 주로 인체 기혈 순환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경혈 자리에 주로 사용된다. 입술 위아래에 위치하는 인중혈, 정수리의 백회혈과 승장혈 및 손 끝에 위치하는 십정혈 등이다.

수족냉증은 치료와 더불어 올바른 생활습관도 중요하다. 의료진의 지도하에 철저하게 생활습관을 바로잡아야 증상을 더욱 빠르게 개선할 수 있다.

차가운 환경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고 장갑이나 양말을 꼭 착용해야 하며, 충분한 운동방법이나 족욕 방법도 배워볼 수 있을 것이다. 수족냉증에 좋은 음식에 대해서도 충분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도움말 : 오대경희한의원 원장 문성훈 한의학박사)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