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피지제거, 피부압출 오일로 얼굴의 코, 볼 피지까지 관리피지제거흡입기와 여드름핀셋 사용시 모공확장 주의
TS에서 선보인 ‘TS 클렌징 젤’와 ‘TS 아크네 클렌징 폼’은 메이크업과 피지를 동시에 관리할 수 있는 추천 제품으로 서로 각기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사춘기 무렵, 여드름과 함께 갑자기 등장하는 대표적인 불청객이 바로 피지다. 피지는 사실 피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아군'이다. 피부 수분이 날아가는 것을 막아주고 피부 내 ph 밸런스를 조절해주는 것이 본디 피지에게 주어진 역할이다.

특히 피지는 외부 자극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세균이 침입하는 것을 막아주기도 한다. 잘만 관리하면 피부에 이로운 것이 틀림 없으나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하면 블랙헤드, 트러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코나 코 주변 모공에 켜켜이 쌓인 블랙헤드는 피부에 쌓인 먼지가 서로 엉겨 붙어서 검은 덩어리가 된 것을 일컫는데 만약 블랙헤드를 제 때 제거해주지 않으면 피부가 매끄럽지 못하고 오돌토돌해져 화장이 잘 먹지 않는다.

실제로 블랙헤드 전과 후를 직접적으로 비교해보면 제거 이후 피부가 환해지고 피부 톤이 일정해지는 것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무엇보다 아무리 화장을 덧발라도 피부가 칙칙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여성들은 코의 피지 제거를 위해 손으로 짜거나 블랙헤드 제거 팩을 사용하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 여드름 압출기의 도움을 받기도 하는데 손으로 짤 경우 세균 감염, 피부자극의 원인이 될 수도 있으며 팩과 압출기는 모공의 크기를 확장시킬 수도 있으니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피지를 적절히 조절하고 블랙헤드를 깨끗하게 관리하기 위해서는 청결한 클렌징이 우선이다. 하지만 ‘블랙헤드 박멸’이라는 강력한 의지로 뽀득뽀득 과도한 클렌징을 시도하다가는 유수분 밸런스를 깨뜨려 오히려 피부를 자극할 수 있으니 모공 깊숙한 곳까지 딥클렌징이 가능하면서도 자극이 적은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도움을 준다.

만약 귀찮다는 이유로 클렌징을 미루거나 대충할 경우, 블랙헤드가 넘쳐나는 것은 물론 성인 여드름이나 모낭염, 턱 여드름, 코 여드름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또한 묵은 각질이 쌓이면서 피부가 거칠어지고 이는 다시 트러블로 이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된다.

클렌징 전에는 따뜻한 미온수나 스팀 타월로 모공을 충분히 열어주는 것이 좋고 클렌징이 끝난 이후에는 차가운 물로 마무리 해 모공을 닫아주어야 한다. 물기를 닦을 때에는 수건으로 무리하게 문지르지 말고 가볍게 톡톡 두들긴 후 3분 내 즉각적으로 수분을 공급해주는 것이 좋다.

TS에서 선보인 ‘TS 클렌징 젤’와 ‘TS 아크네 클렌징 폼’은 메이크업과 피지를 동시에 관리할 수 있는 추천 제품으로 서로 각기 다른 매력을 갖고 있다. TS 클렌징 젤은 각질과 모공 깊숙이 자리한 노폐물, 묵은 각질까지 깨끗하게 관리하면서도 당김 없이 부드러운 피부 결을 가꾸는 데 도움을 준다.

‘TS 아크네 클렌징 폼’의 경우, 민감성 피부에도 사용이 가능한 폼 클렌징 제품으로, 메이크업은 물론 각질, 피지까지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다. 자연에서 유래한 세정 성분으로 예민한 피부를 부드럽게 케어해주며 풍성한 거품이 모공 사이의 피지와 노폐물까지 말끔하게 제거하는 역할을 한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