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사설
<사설> 1인 경제시대 열렸는데개인주의 라이프스타일 반영한 합리적 환경규제 필요

혼자서 즐긴다는 의미로 붙는 접두사 ‘혼’이 사회 전분야로 확산되고 있다. 2016년 1인 가구 비율은 전년 보다 0.5% 증가한 35%로 530여만 가구에 달한다. 세대당 인구는 2008년 2.61명에서 2016년에는 2.43명으로 감소하고 있다.

나 홀로 살아가는 ‘혼자 시대’가 본격적으로 열리고 있다는 의미다. ‘혼밥’, ‘혼술’, ‘혼행(여행)’, ‘혼영(영화)’ 등 단어들도 일상적으로 사용되면서 시장의 판도까지 흔들고 있다.

이제 ‘혼자’는 더 이상 청승도, 불편도 아니고 나만의 개성을 추구한다는 의미도 갖게 됐다. ‘혼밥’의 경우 1~2인 간편 식사는 대형마트에서도 기획 상품으로 도입하고 있다.

간편 가정식, 도시락 등 소포장 음식들이 크게 늘면서 고급 식품 브랜드로까지 성장하고 있다. 소포장을 넘어 한끼 분량만 담는 극소포장 제품들도 속속 출시되고 있다.

한 백화점에서는 시범운영 결과 고객이 계속 늘어 아예 고정코너를 만들고 100여개가 넘는 품목을 내세워 판촉활동을 벌이고 있다.

반면, 집 대신 혼자 식당을 찾는 ‘혼자 외식족’을 위해 1인 테이블을 마련하는 식당도 늘고 있다. 이런 소비패턴의 변화를 들여다보면 집에서 배출되는 쓰레기들이 상대적으로 점점 줄어들 수밖에 없는 사회적 분위기를 이해할 수 있다.

주거공간 역시 ‘혼삶’족을 반영하도록 변화하고 있다. 자신의 개성을 반영하며 집과 방의 경계를 없앤 1인 가구 디자인, 연말 연시 등 사회적 이벤트에 상관없이 홀로 집에서 즐길 수 있도록 편의시설 보완 등 세태를 반영하고 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도 국민 생활불편을 해소한다는 목적으로 쓰레기 수수료 종량제 시행지침을 개정했다.

1인 가구 및 청년 가구 증가에 따른 사회적 변화를 반영해 일반 가정용 종량제봉투에 1ℓ와 2ℓ 크기의 소형봉투를 판매토록 했다.

실제 2005년과 2015년에 판매된 5ℓ 봉투 판매량은 2,400만 장에서 4,600만 장으로 2배 가량 증가한 반면, 20ℓ 봉투 판매량은 2억 8,900만 장에서 2억 600만 장으로 약 29% 감소했다.

개인주의 성향의 라이프스타일과 남과 차별화된 자신만의 상품을 선택하는 소비행태가 늘면서 단순히 1인가구를 넘어 1인 경제 시대가 활짝 열리고 있다.

더 이상 남 눈치 보며 어색해하지 않는 문화로, 소비트랜드로 자리 잡았다. 이런 변화를 제대로 파악하고 필요한 규제를 합리적으로 조율하는 환경정책들이 계속 나오길 기대한다.

자원의 재활용과 환경보호 측면에서 본다면 친환경 패키징 제품 또한 개발될 필요가 있다.

편집국  iskimbest@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공룡능선 노을 빛’ 국립공원 사진전 대상
SL공사, 대한민국 환경에너지 종합대상 수상
[포토] ‘전기택배차 활성화 및 미세먼지 저감방안 세미나’ 개최
[포토] ’COP23 평가와 향후 전망’ 행사 개최
[포토] ‘2017 경기환경산업전(Eco Fair Korea)’ 개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