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기관지천식, 비염에 좋은 음식과 차, 면역력 높이는 영양제는면역력 높이는 영양제로 건강관리하는 방법
연령별, 성별, 기능별, 성분별 맞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스페쉬에서는 이 같은 증상 예방과 관리를 위한 '스페쉬 인트리트'를 선보이고 있다.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사계절 기승을 부리는 미세먼지에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특히 이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기관지는 미세먼지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알레르기 비염, 천식, 코막힘, 기침 등 각종 관련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실제로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미세먼지인 PM10이 일평균 환경기준을 초과하면 천식으로 인한 병원 방문이 4.1% 증가했고, 초미세먼지인 PM2.5에 노출되면 병원 방문이 5.7%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2시간 노출시 입원해야 하는 중증 천식 환자가 1.5배로 많아졌고 노출 후 3일 뒤에 병원을 찾는 천식 환자는 평소 대비 27%가량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관지가 약한 유·소아, 청소년, 65세 이상 노인이라면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에 기관지에 좋은 음식, 기관지에 좋은 차, 비염에 좋은 음식과 차, 면역력 높이는 영양제 등 관련 증상 완화와 예방을 위한 다양한 방법이 제시되고 있다.

병원에서도 비염 코 세척, 비염 콧물 빼기 등 여러 가지 치료법이 실시되고 있기 때문에 비염, 기관지염, 천식 등의 증상이 심하게 나타나는 경우라면 만성 질환으로 진행되기 전,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고 그에 따른 처방과 치료를 진행할 것을 추천한다.

보다 편리하게 기관지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방법으로는 꾸준한 영양제 섭취가 있다. 이러한 증상들이 면역반응의 균형이 깨져 비정상적으로 과한 면역반응이 일어나는 것일 수 있기 때문에 면역균형을 맞춰 줄 수 있는 영양제 섭취를 통해 증상을 예방하고 관리하라는 것이다.

연령별, 성별, 기능별, 성분별 맞춤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스페쉬에서는 이 같은 증상 예방과 관리를 위한 '스페쉬 인트리트'를 선보이고 있다.

식약처로부터 '면역과민반응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음(제 2009-18호)'을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으로 환경오염이 되지 않은 미국, 칠레 농장에서 GLOBAL GAP(우수농산물관리제) 기준으로 재배된 원료를 사용해 남녀노소 누구나 믿고 섭취할 수 있다.

그밖에 서울대학교병원 알레르기내과 조상헌 교수팀의 인체적용시험 등 과학적 검증을 거쳤으며, 면역균형이 손상된 이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시험을 통해 해당 기능성을 입증 받았다. 복용법도 간편하다. 1일 2회, 1회 2정을 식사 또는 음식물 섭취가 끝난 직후 충분한 물과 함께 섭취하면 된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