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박연아이비인후과 환자 41명, 비결핵항산균 집단감염...역학조사 진행 중

질병관리본부와 서초구보건소는 박연아 이비인후과에서 근육주사를 맞은 환자에서 이상반응이 발생해 역학조사에 나섰다.

질병관리본부와 서초구보건소는 지난 8일 서울 서초구 소재 박연아이비인후과의원에서 근육주사 처치를 받은 후 이상 반응이 발생한 환자들의 주사부위 조직 및 농에서 비결핵항산균이 확인됨에 따라 ‘주사부위 이상반응 역학조사반’을 구성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감염된 주사제를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기간(7월 25일~9월 25일) 근육주사를 맞은 환자 143명을 조사했다. 그 중 41명이 주사를 맞은 후 통증, 부종, 붉어짐, 딱딱한 덩어리, 열감 등이 나타났다. 이들은 비결핵항산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비결핵항산균은 결핵균·나병균을 제외한 항산균(抗酸菌)을 뜻한다. 결핵균과 성질이 비슷하다. 잠복기가 긴(7일~6개월) 비결핵항산균의 특성 상 향후 환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으며, 균배양검사에 6주 이상 걸려 원인추정에는 적어도 2개월 이상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환 기자  jhl@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