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보건·식품
강력한 한파 한랭질환 주의하세요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준수 당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7-2018 한랭질환 감시체계 운영결과 2017년 12월1일부터 2018년 1월8일까지 총 227명의 한랭질환자가 신고(사망 7명)됐다고 밝히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한랭질환을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파 대비 건강한 생활 수칙

지난해 같은 기간(12월 1일~1월 8일) 대비 한랭질환자는 약 46% 증가했으며, 특히 사망자(1명→7명)와 동상환자(10명→35명)가 늘었다.

2017년 12월1일부터 2018년 1월8일까지 한랭질환 감시 결과(총 227명) 한랭질환 종류는 저체온증(79.7%)이 다수 발생했다.

연령대는 65세 이상(38.8%)이 많았으며, 음주상태(30.0%) 비율이 높았다. 5명 중 1명은 심혈관질환(21.6%)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한랭질환 사망자(7명) 특성을 살펴보면, 강추위가 이어졌던 12월7일부터 12월16일 사이에 저체온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남성이 4명, 여성이 3명이었고, 60세 이상이 5명(71%)이었다. 특히 사망자 중 3명(43%)은 만성질환(당뇨, 심혈관질환)을 갖고 있는 60세 이상으로 조사됐다.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을 가진 고령자는 한파에 노출될 경우 체온유지에 취약해 저체온증의 위험성이 높아지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할 경우 혈압상승으로 인한 심뇌혈관질환이 발생하거나 악화될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한랭질환은 사전에 적절한 조치로 사고를 방지할 수 있으므로 한파 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저체온증은 응급상황으로 발생 즉시 병원에 내원해야 하며, 적절한 조치가 없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주변의 관심과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 촉구 국민대집회
제2차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공청회
‘폐플라스틱의 관리 현안과 개선방안’ 심포지엄
제9차 국제 온실가스 컨퍼런스(IGC) 개최
제10회 기후변화 적응 국제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
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