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시, 재선충 피해지 대체조림 본격 추진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시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지 등 100㏊에 생명의 숲 살리기 나무심기 사업에 11억원을 투입,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조림 수종은 기후변화에 잘 적응하고 제주지역 특성을 고려한 경제ㆍ환경적으로 가치 있는 향토수종을 중심으로 식재한다.

유형별로는 도시숲 조성을 위한 큰나무공익조림 30㏊, 산림경관 회복을 위하여 재선충병 피해지 등에 실시하는 산림재해방지조림 60㏊, 산림자원화를 위한 경제림조성 10㏊이다.

특히, 나무심기 면적 100㏊중 산림재해방지조림 60㏊는 소나무재선충피해지에 편백나무와, 종가시나무 등 산림자원으로 가치 있는 향토수종을 적극적으로 식재할 계획이다.

제주시는 재선충 피해지 대체조림 대상지가 대부분 사유지로 임야를 소유한 산주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제주시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총사업비 23억원을 투입, 256ha/15만그루(2015년 56ha/5만그루, 2016년 99ha/5만그루, 2017년 101ha/5만그루)을 식재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