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세월호 수사 검사 윤대진, 증인 출석 “우병우 전 수석이 해경 상황실 경비전화 서버 압수수색 하지 말라고 전화”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세월호 수사 담당한 윤대진 검사가 우병우 전 수석이 압수수색 하지 말라고 전화했다고 증언한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 이영훈 부장판사는 오늘(12일) 우병우 전 수석의 속행공판을 열고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당시 광주지검 형사2부장) 등 수사·조사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불렀다.

윤대진 검사는 “해경 본청 등 5곳을 압수수색한 2014년 6월5일 오후 우병우 전 수석으로부터 휴대전화로 전화가 걸려와 통화한 사실이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해경 본청 상황실 경비전화 녹음파일이 보관된 서버를 압수 수색 안 하면 안 되겠냐는 취지로 물어온 거로 기억한다”고 증언했다.

한편 윤대진 검사는 광주지검 형사2부장검사로 재직했을 때 2014년 5월 출범한 광주지검 세월호 구조 관련 수사팀장으로 10월까지 일한 바 있다.

오나은 기자  neo@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개, 고양이 도살 금지법 촉구 국민대집회
제2차 계획기간 국가 배출권 할당계획 공청회
‘폐플라스틱의 관리 현안과 개선방안’ 심포지엄
제9차 국제 온실가스 컨퍼런스(IGC) 개최
제10회 기후변화 적응 국제 심포지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여의도에서 본 환경세상 ⑨] 담배로 망친 건강 홍삼으로 되찾자?
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남재철 기상청장, 낙동강홍수통제소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