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세월호 수사 검사 윤대진, 증인 출석 “우병우 전 수석이 해경 상황실 경비전화 서버 압수수색 하지 말라고 전화”
사진=TV조선 방송 캡처

세월호 수사 담당한 윤대진 검사가 우병우 전 수석이 압수수색 하지 말라고 전화했다고 증언한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 이영훈 부장판사는 오늘(12일) 우병우 전 수석의 속행공판을 열고 윤대진 서울중앙지검 1차장검사(당시 광주지검 형사2부장) 등 수사·조사 관계자들을 증인으로 불렀다.

윤대진 검사는 “해경 본청 등 5곳을 압수수색한 2014년 6월5일 오후 우병우 전 수석으로부터 휴대전화로 전화가 걸려와 통화한 사실이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해경 본청 상황실 경비전화 녹음파일이 보관된 서버를 압수 수색 안 하면 안 되겠냐는 취지로 물어온 거로 기억한다”고 증언했다.

한편 윤대진 검사는 광주지검 형사2부장검사로 재직했을 때 2014년 5월 출범한 광주지검 세월호 구조 관련 수사팀장으로 10월까지 일한 바 있다.

오나은 기자  neo@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나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과학기술 출연 연(硏) 발전방안 종합토론회
[포토] 국회 미세먼지 대책 특별위원회 열려
[포토]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 및 보완의 방향’ 세미나
“심각한 미세먼지, 대중교통 이용에 동참하세요”
[포토] ‘2018년 정부 R&D 사업 부처 합동설명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