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깔끔한 인상은 원한다면 비듬 관리부터 시작, 두피각질 케어하는 전용 헤어제품 주목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첫인상을 호감으로 만드는 여러 요소 중 기본은 깔끔한 이미지다. 외모가 뛰어나거나 성격이 재치 있거나 혹은 옷을 잘 갖춰 입는다고 해도 수염 정리가 덜 되어 있거나 관리 안된 각질이 부각되어 보이거나 어깨 위에 왕비듬이 하얗게 떨어져 있는 경우 깔끔한 이미지를 주기란 어렵다.

혹시 검은 옷이나 어두운 색 계열의 상의를 입을 때마다 어깨 부근에 항상 하얗게 머리두피각질이 떨어져 있는 것이 신경 쓰인다면 본인의 두피 건강을 다시 한번 점검해 보는 것이 좋다.

머리 비듬은 두피에 건성 또는 기름기가 있는 작은 조각이 생기는 증상으로 흔히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만성적으로 재발하는 경과를 보이기 때문에 두피각질제거는 꾸준히 관심을 가지고 진행해야 한다. 두피각질의 원인으로는 피지선의 과다 분비, 호르몬의 불균형, 두피 세포의 과다 증식 등이 있다.

최근에는 두피 비듬이 스트레스나 환경오염, 과도한 다이어트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발표되었으며 변비나 위장장애, 영양 불균형, 두피 각질은 샴푸 후 잔여물이 남아있는 경우도 관련이 있다. 때로는 건성 비듬이나 지루성 피부염, 건선과 같이 피부 질환에 동반되어 발생하기도 한다.

비듬 제거를 위해서는 우선 비듬이 생기는 이유부터 파악해야 한다. 지루성 피부염이나 건선이 동반된 경우에는 강한 국소 스테로이드제를 단기간에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왁스나 스프레이 같은 헤어제품의 사용을 가급적 줄이고 머리는 하루에 한번 감으며 감을 때마다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꼼꼼하게 세정해야 한다.

두피각질제거, 비듬 없애는 방법에는 전용헤어제품으로 두피케어를 어떻게 하는지, 관리 방법도 중요하다. 헤어전문브랜드 헤머셀의 ‘HAMOCELL 클렌징 & 비듬 3-SET’ 는 두피 진정 효과와 수분, 영양공급, 피지케어와 두피 쿨링효과가 있는 비듬 전용 샴푸, 헤어케어 제품 세트다.

‘헤머셀 센서티브 릴랙싱 샴푸’는 천연 유래 계면활성제가 함유, 각종 피지와 비듬 등 노폐물을 마일드하게 클렌징해 주며, 비듬에 좋은 샴푸로 허브 추출물과 비타민, 단백질 성분이 두피와 모발에 영양을 공급한다. ‘헤머셀 센서티브 릴랙싱 트리트먼트’는 민감하고 건조한 두피를 진정시키는 트리트먼트로 마치현, 녹차, 히아루론산과 실크 단백질이 함유되어 모발을 촉촉하게 케어할 수 있다.

‘헤머셀 스칼프 앤 헤어팩’의 경우 기능성 제품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탈모 완화 기능을 허가 받은 탈모 완화 기능성 헤어팩이다. 멘톨 성분의 함유로 청량감과 상쾌함을 부여하며 민감한 두피를 진정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비듬 전용 샴푸, 트리트먼트, 헤어팩으로 구성된 세트로 두피진정과 수딩 효과도 뛰어나다.

전문가는 “비듬을 없애는 샴푸의 사용시 두피 스케일링이나 탈모 두피관리에서 가장 중요시 되는 것은 비듬 각질을 없애기 위한 사용방법을 상세하게 확인하는 것이 두피 케어와 탈모두피관리의 첫걸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용법을 소개하며 “아침에는 비듬 전용 샴푸의 적당량을 덜어 거품을 충분히 낸 후 두피를 손가락 끝을 이용해 마사지 하듯이 샴푸질을 하고 미지근한 온도의 물로 충분이 헹구어야 한다.

이후 적당량의 트리트먼트는 두피에 닿지 않고 모발에 발라 마사지 하듯 문지른 후 미온수로 헹군다. 저녁에는 샴푸 후 헤어팩 적당량을 덜어 모발과 두피에 도포하고 두피 전체를 마사지 해 준 후 10~15분 후 미온수로 헹구면 된다.”고 전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