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평창올림픽 안전 식음료 모의훈련 실시식약처, 대회기간 중 식중독 예방·대응 체계 점검
'평창동계올림픽 식음료 안전관리 모의훈련'이 15일 강릉 선수촌 식당 등에서 실시된다

[환경일보] 김은교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는 2018평창동계올림픽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지원하기 위한 ‘평창동계올림픽 식음료 안전관리 모의훈련’을 1월15일 조직위원회 주관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강릉 선수촌 식당 등에서 진행된 이번 모의훈련은 대회기간 중 식중독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 식중독 발생 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최종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훈련에는 식약처, 강원도에서 지원한 현장 식음료 검식관 및 검사원 40여명과 조직위원회 식음료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이번 훈련의 주요 내용은 ▷선수촌 내 식재료 검수 및 제공 음식 검식 활동 ▷식중독 신속검사 차량 운영 및 식중독 신속검사 ▷선수촌식당 시설 안전관리 ▷식중독 등 식품안전사고 발생에 따른 검정‧역학조사, 신속대응 및 보고체계 유지 등이다.

이날 모의훈련에는 최성락 식약처 차장을 비롯해 윤형주 식품안전정책국장 등이 참석해 식음료 안전관리 준비상황을 점검하게 된다.

식약처는 “이번 모의훈련이 평창동계올림픽 식음료 안전관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대회기간 중 식품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식음료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교 기자  kek1103@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청소년 기후소송 포럼’ 개최
[포토]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국가 물환경정책 방향' 토론회 개최
[포토] '통합물관리시대, 지속가능한 하천 치수 정책' 토론회 개최
[포토] 2019 환경산업육성 정책설명회
국정과제, 가스경제가 답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