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돌문화공원, 19주년 기념 무료입장

제주돌문화공원(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는 황금개띠의 해인 2018년 1월 19일, 1999년 ‘제주종합문화공원조성사업’ 협약 체결 이후 올해로 19주년을 맞아 오는 19일 관람객을 대상으로 무료입장을 실시, 119번째 관람객에게는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한다.

제주돌문화공원은 1999년 1월 19일, 민(탐라목석원 백운철 대표)과 관(故신철주 북제주군수)이 제주 특유의 돌과 민속자료 등을 집대성한 세계수준의 종합문화관광단지를 조성하기 위해 협약서를 체결하면서 탄생하였으며, 지금까지 933억원을 투자하여 돌박물관과 오백장군갤러리 등을 건립했다.

이에 따라 올해에는 설문대할망전시관 지붕공사, 설문대할망제, 용암동굴사진전, 교래자연휴양림 보완사업, 설문대할망전시관 기증자료 수집 등 현안업무를 집중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특히, 제주도 전통의 초가마을을 형상화한 돌한마을 활성화를 위해 예산 1억원을 투자, 한라산학교·볍씨학교·제주화산연구소와 공동 주관하여, 돌문화공원의 핵심테마인 돌·흙·나무·쇠·물에 각각 어울리는 특색있는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며, 체험프로그램 운영 시, 다문화가정 등 소외계층 어린이들에게 참여기회를 확대함으로써 보편적 문화복지가 이루어지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김진선 돌문화공원관리소장은 "앞으로도 도민이 공감하는 창의적이고 진정한 생태문화공원을 조성하는데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