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교육·과학
폐기물 재활용 환경성평가 논의국립환경과학원, 한국과 독일 전문가 참여 워크숍 개최

[환경일보]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박진원)은 1월29일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폐기물 재활용 환경성평가 한․독 공동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 워크숍은 ‘폐기물 재활용 환경성평가 제도(2016. 7. 21. 도입)’에 생태독성 시험과 같은 유해 특성 시험이 2018년 1월1일부터 본격적으로 적용됨에 따라 이와 관련된 최신 연구 및 정책을 우리나라와 독일이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은 독일 및 국내 환경전문가, 환경성평가기관, 유해특성시험기관, 산업계 등 1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행사는 국내외 폐기물 재활용 관련 제도 및 연구를 발표하고 종합토론으로 이뤄진다.

먼저 ‘국내 폐기물 재활용 제도의 체계’와 ‘환경성평가 절차 및 방법’에 대해 김태훈 환경부 사무관과 정다위 국립환경과학원 연구관이 각각 소개한다.

독일 연방연구소 프란즈저그 시몬(Franz-Georg Simon) 박사 등 전문가 7명은 폐자원 관리를 위한 경제적 법률적 관점을 소개하고 재활용 폐기물의 선별을 위한 정책 등을 발표한다.

독일은 1996년부터 일명 ‘자원순환폐기물법’을 시행해 폐기물 발생을 줄이고 재활용 관리정책을 우선 순위로 정하고 있는 자원순환 선진국이다.

특히 2020년까지 생활폐기물 및 건설폐기물의 재활용 목표율을 65%, 70% 수준으로 각각 설정해 폐기물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 김기헌 자원순환연구과장은 “이번 공동 워크숍을 통해 폐기물 재활용 관계자들이 환경성평가에 대한 이해도가 더욱 깊어지고, 보다 안전하게 폐기물을 재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독일 전문가들과 폐기물 관리 및 재활용에 대해 공동연구, 인적교류 등 협력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개 학살 방관, 몇 백만 개가 죽어야 멈출 것인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