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김포공항 생체정보 신분확인 시스템 시행29일부터 사전 등록한 손바닥정맥, 지문으로 신원확인 가능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한국공항공사(사장 성일환)는 29일부터 제주공항과 김포공항에서 국내선 항공기 탑승 시 생체인식으로 대체하는 탑승수속 간소화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전했다.

생체인식 신원확인 서비스 이용 대상은 만 14세 이상 국민이며, 김포 또는 제주공항 여객청사 3층에 마련된 등록대에서 신분증을 제시하고 개인정보 활용 동의를 거쳐 손바닥 정맥과 지문을 등록하면 된다.

해당 서비스는 김포공항과 제주공항을 오가는 승객에 한해 우선 적용, 다른 노선의 국내선 항공기 이용 시에는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또한, 항공사 카운터 현장발권 및 생체정보 시스템 오류 등 신분증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항공여행 시에는 신분증을 항상 지참해야 한다.

제주공항 관계자는 “최근 등록 및 시범운영을 통해 수요와 문제점을 파악한 뒤 보완절차를 거쳐 오늘부터 본격 운영을 시행하는 것”이라며 “이번 생체인식 신원확인 서비스 시행으로 신속한 수속은 물론 기존 육안으로 신분증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인적오류를 사전에 방지해 항공보안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