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제주권
제주도, 올해 전기차 구매 시 최대 1800만원 지원하반기 출시 1톤 전기화물차는 2,600만원

[제주=환경일보] 김태홍 기자 = 제주자치도는 올해 4,015대 전기차를 보급해 나간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전기자동차에 지원정책은 국비는 지난해 보다 전반적으로 2백만원 정도가 줄어들지만 도비 지원금은 전년과 동일하게 6백만원을 지원한다.

특히 전기차 구매보조금과 별도로, 내연기관 차량 폐차·수출말소 후 전기차 구매시에는 지난해 보다 50만원이 늘어난 대당 150만원, 서민 생계형으로 사용되는 전기화물차 구매시에는 신규로 2백만원을 특별 지원함으로써, 내연차량의 전기차 전환을 유도해 도내 차량 증가 억제를 통한 교통난을 최소화해 나간다.

차종별 보조금은 환경부에서 전기차 보조금 지급지침이 오는 1월말 확정이 되면 2월 초에 지원공고를 거쳐 접수를 받게 된다.

지원공고에 앞서 고속전기차인 경우 지난해 보다 2백만원이 줄어들면서 차량성능과 환경개선 효과에 따라 최대 1,800만원(국비 1,200, 도비 600)에서 1,617만원(국비 1,017, 도비 600)까지 차등 지급되며, 시속 80km 미만인 저속승용차는 지난해 보다 128만원 줄어든 대당 700만원(국비 450, 도비 250)을 정액으로 지원된다.

또한 전기버스인 경우는 보조금 지원대상이 중형버스까지 확대 되며, 중형의 경우 6,000만원(국비)을, 대형의 경우 1억원(국비)이 지원되고, 택시는 차종에 관계없이 추가 2백만원이 지원되나 총지급액은 최대 보조금액인 1,800만원(국비 1,200, 도비 600)까지 지원된다.

특히 서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전기화물차는 기존 0.5톤 차량인 경우는 1,700만원(국비 1,100, 도비 600)을, 하반기에 출시예정인 1톤 차량은 2,600만원(국비 2,000, 도비 600)이 지원된다

올해 전기차 구매에 따른 세제 감면은 구매보조금과 별도로 개별소비세는 최대 300만원, 교육세 최대 90만원, 취득세는 최대 200만원 등의 세금감경 혜택은 그대로 유지된다.

특히 개별소비세는 올해부터 면세한도가 2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확대되어 구매자의 부담이 더욱 줄어들 예정이다.

김현민 경제통상일자리국장은 “올해 보급되는 전기차 차종 및 보조금 금액이 환경부에서 지난 26일 확정됨에 따라 오는 2월 초순에 2018년도 전기자동차 민간보급사업 공고를 거쳐 신청 접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전기차 보급물량은 5,106대로 고속전기차는 100%가 계약이 되어 382명의 신청대기자가 발생하였으나 저속전기차인 경우 제조사의 차량 출고 문제로 인해 17.2%만 계약이 완료된 바 있다.

김태홍 기자  kth6114@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