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삼청교육대 등 비공개 기록물 111만 건 공개 전환1980년대 기록물 등 비공개 기록물 134만 건 중 88% 공개 전환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2017년에 비공개 기록물 약 134만 건(15.2만 권)의 공개여부를 재분류해 이 중 88%에 해당하는 111만 건을 공개(부분공개 포함)로 전환했다.

국가기록원은 법무부, 안행부 등 79개 기관에서 생산한 비공개 기록물에 대해 기록물공개심의회와 국가기록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공개여부를 확정하고, 공개전환된 기록물의 목록을 국가기록원 누리집(www.archives.go.kr/공개재분류 기록물 서비스)을 통해 제공한다.

공개되는 기록물 중 관심을 끄는 기록물은 삼청교육대 사건과 관련된 기록물로 국가보위비상대책위원회와 계엄사령부가 자행한 인권침해 사례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삼청교육과 관련해 법무부는 ‘사회와의 완전격리 및 근원적인 악성교정’을 위해 특수교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는 내용도 확인된다. 법무부는 수용인원 5,000명 규모의 특수교도소 건립을 추진하면서 후보지를 답사하고, 무인도 수용/ 형무소 수감(장기)/ 오지광산 개발/ 유인도 수용개발 등의 방안을 검토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기록물공개심의회 이완범 위원장(한국학중앙연구원 정치경제계열 교수)은 “이번에 공개되는 삼청교육대 관련 문서를 통해 1980년 신군부의 인권탄압실태를 심층적으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처음으로 공개되는 것으로 국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한다는 차원에서 공개 의의가 있다”라고 평가했다.

이소연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장은 “국가기록원은 지난 2007년 이래 비공개 기록물 약 7,900만 건을 재분류하여 약 67%인 5,300만 건을 공개로 전환했다”라면서 “앞으로도 국민생활과 밀접한 기록물을 중심으로 적극적인 공개전환을 추진함으로써 기록서비스 강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30 온실가스 감축 로드맵 수정·보완, 쟁점을 논하다!'토론회 개최
[포토] ‘2018년도 전문 언론매체 기자간담회’ 개최
‘촛불 정부 1년, 환경정책 성과와 과제’ 토론회 개최
[포토] '소비자 측면에서 본 헌법개정안' 토론회 개최
제1회 액트(ACT) 포럼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